Apple Suit Report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1 애플 코드와 씨드 (2013년 06월 발행)

애플 조직은 외부와의 커뮤니케이션 방식에서 폐쇄적인 것으로 유명하다. 기즈모도(GIZMODO) 사건도 있었지만, 기술과 디자인 유포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이 특징이다. 물론 정보가 공개됐을 때 산업계의 반향도 크다. 그렇다면, Z 기자는 그런 폐쇄성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정보 기밀을 빼낸 것일까?

코드명
APPLE SUIT


피의자: Z
사건명: 탑 시크릿 애플 신기술 유포 및 정보원 은닉
작성자: 스컬리
 

 

 

사건스토리
미국 유력 일간지 Z 기자는 애플 신제품 발표 석 달 전, 이번 애플 제품이 행간에 떠돌던 예상과 달리 전혀 상상하지 못한 모습이라는 소식을 접했다. 그리고 그 개발 핵심 인물이 A라는 것을 알아냈다. 어느 날, 아이의 운동회에 참석하게 된 Z는 그곳에서 같은 반 학부모로 참석한 A를 만난다. 아이들은 청각언어장애 특수 학교에 다니고 있었는데, Z는 같은 입장에 있는 부모라는 공감대를 형성하며 A에 접근했다. 그러나 A는 Z가 자신에게서 애플 신기술 정보를 빼내려는 걸 알고는 만남을 피한다. 일주일 여 후, Z 기자는 ‘애플 신제품 신기술 개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 대서특필했다. IT 업계는 이 보도로 일대 파란이 일어났고, 보도 직후 애플 내에서는 핵심 책임자 A를 징계함과 동시에 Z 기자를 정보기밀유포죄로 고소했다. A는 조사 결과 Z와 두 차례 정도 아이의 학부모로서 만난 것 이외의 접촉이 전혀 없었고, 정보를 유포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이는 거짓말 탐지기 검사에서도 진실로 판명, 증거 불충분으로 정보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한편, Z는 검찰의 수많은 추궁에도 불구하고 기업 기밀을 알려준 정보원에 대한 대답을 함구하여 결국 1년의 징역을 선고받았다.

 

사건 종료
주목받는 IT 기업 기밀 유포로 인해 징역을 선고받은 Z는 기자로서 정보원의 보호와 국민의 알 권리를 주장했다. 그러나 기업과 검찰 측은 정보 보호와 기술 저작 권리를 내세워 피고인의 주장을 반박, 이 사건은 미국 자본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업의 승리로 돌아갔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