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스카이를 샀다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1 애플 코드와 씨드 (2013년 06월 발행)

나는 스카이를 버렸다. 그리고 나는 스카이를 샀다. 다섯 번째다. 아, 이제 엄연히 말하면 ‘베가(Vega)’다. 스카이가 이제 자신을 베가라고 불러달랬다. 정식 개명신청을 했어도, 당분간 나에게 스카이는 여전히 스카이다. 아직 더 친숙하기 때문이다.

나는 스카이를 버렸다. 그리고 나는 스카이를 샀다. 다섯 번째다. 아, 이제 엄연히 말하면 ‘베가(Vega)’다. 스카이가 이제 자신을 베가라고 불러달랬다. 정식 개명신청을 했어도, 당분간 나에게 스카이는 여전히 스카이다. 아직 더 친숙하기 때문이다. 

 

난 스카이를 계속 쓰고 있다. 이유는 모르겠다. 어쩌면 길들여졌다는 표현이 맞을 것이다. 비교적 오래 썼다 뿐이지, 마니아라고 말한다면 SK텔레텍 시절부터 두터운 마니아 층을 형성했던 사람들이 기함할 일이다. 나는 정통 스카이 시절의 모델을 쓴 사람은 아니다. 그들의 언어로 이야기하자면 난 IM-S130에서 시작해 IMU440S, IM-A690S, IM-840S, 이제는 IM-860S를 쓰고 있다. 모델명을 보면 알만한 사람은 알겠지만 나는 통신사도 SKT만 써왔다. 역시 왜인지는 모르겠다. 어쨌거나 이 숫자들은 세상에는 각각 슬림 슬라이드, 오마주(Hommage, 스카이의 10년 기념 프로젝트였다), 미라크(팬텍의 초기 보급형 스마트폰), 베가S5, 베가 No.6로 좀더 알려져 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