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에서 유익으로 가는 새로운 시도: B랩과 B기업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28 에코시스템 브랜드 (2012년 12월 발행)

‘에코브랜드’ 섹션에서 살펴보았듯이, 그 안에는 소모되는 자연, 본의 아니게 거대한 자본에 짓밟히는 영세한 사업자들 역시 존재함을 명심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기업이 짚어야 할 대의이며, 상업전선의 최전방에서 소통하는 브랜드가 잊지 말아야 할 초월적 책임감이다. 그리고 그 대의와 초월적 책임감은 비즈니스의 한 생태계를 형성하고 유지하는 동력이 된다.

‘이윤의 극대화’는 기업의 오랜 미덕으로 여겨져 왔다. 미국의 유명 경제지 포브스(Forbes)의 모토는 ‘Forbes, The capitalist tool(포브스, 자본주의의 도구)’이다. 지난 2011년 초, ‘초과이익공유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당시 한 대기업 총수는 ‘이익공유제가 사회주의 용어인지 자본주의 용어인지 공산주의 용어인지 도대체 모르겠다’고 발언했고, 이에 대해 사람들은 찬성과 반대로 나뉘어져 떠들썩한 토론(?)의 장을 벌였다.



저 말이 틀렸다고 말하려는 건 아니다. 지금 당장 우리 사회에 ‘초과이익공유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단지 기업이 그 초과이익을 창출하기까지 투자된 자본, 인력, 상품을 구매한 고객의 동인을 포함한 보이지 않는 수고들이 오로지 그 기업의 능력과 역량으로만 비롯된 것이냐는 의문을 던지고 싶을 뿐이다. 기업의 이윤이 극대화되는 데는 기업과 그 주주만이 주체로 존재하지 않는다.

‘에코브랜드’ 섹션에서 살펴보았듯이, 그 안에는 소모되는 자연, 본의 아니게 거대한 자본에 짓밟히는 영세한 사업자들 역시 존재함을 명심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기업이 짚어야 할 대의이며, 상업전선의 최전방에서 소통하는 브랜드가 잊지 말아야 할 초월적 책임감이다. 그리고 그 대의와 초월적 책임감은 비즈니스의 한 생태계를 형성하고 유지하는 동력이 된다. 다음의 선언문을 보자. 과연 이런 기업이 존재할 수 있을까?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