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 브랜드 사례 3
브랜드 공동체는 참여가 생명입니다/ 브랜드 공동체는 안전한 보호장치입니다.

고유주소 시즌3 / Vol.39 Vol.39 (2015년 02월 발행)

 

 

공동육아 어린이집은 90년대 초반 ‘아이들을 잘 키워보자’는 부모들의 열망에서 시작됐다. 자연 속에서 아이들을 키우고 싶은 부모들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성미산을 중심으로 모여들었다. 부모들은 아이들이 어린이집을 졸업한 후에도 그 대안으로 방과후학교, 성미산학교 등 다양한 조직을 만들어나갔고, 현재 70여 개의 모임이 성미산 공동체를 이루고 있다. 이처럼 어린이집은 ‘브랜드는 공동체다’는 관점에서 볼 때, 새로운 형태의 도시 마을인 ‘성미산 공동체’의 근간이 되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공동육아 어린이집의 기틀을 잡았던 공동육아와 공동체교육의 정영화씨와 현직 어린이집 이사장 홍은배씨를 만나 20년이 넘게 공동육아를 유지해 온 비결을 들었다

 

브랜드 공동체는 참여가 생명입니다

The interview with 정영화 (사)공동육아와 공동체교

 

UnitasBRand(이하 UB): 공동육아 어린이집은 어떤 교육 브랜드인가?
‘함께 크는 아이, 더불어 성장하는 어른’을 모토로 생태 교육, 관계 교육을 지향합니다. 내 아이, 남의 아이로 가르지 않고 우리 아이로 함께 키우며 이웃과 함께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드는 아름다운 생활공동체를 만들어나가는 거죠. 현재 우리어린이집(1994), 참나무(2002), 성미산(2005), 또바기(2005) 총 4곳 입니다.

 

UB: 브랜드 구성 요소 (5M)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뽑으라면?
사명이라고 볼 수 있어요. 어린이집의 철학이 중요한 이유가 ‘우리가 같이 무엇을 믿는가’를 채택한 거잖아요. 일반 어린이집 경우 부모들이 선택한 이유가 집과 가까워서, 원장님이 맘에 들어서, 국공립이어서 등이 이유인데 반해 이곳은 가치에 동의한 사람들이 모여서 지금까지 온 거라고 생각해요. 거기에다 ‘나 혼자만 내아이를 책임지는 게 아니라, 애들을 같이 키우고 싶다’는 욕구가 더해진 거죠. 여러 사람들이 아이를 같이 키우는 것은 사실 품앗이거든요. 공동체는 결국 나 혼자만 잘 살기보다는 조금 덜 잘 살아도, 같이 살고 싶은 사람들이 모인 거라고 볼 수 있습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