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Article 등록순 I 조회순 I 추천순

9. 브랜드는 시장을 살리는 ‘신의 입자’다 0 볼륨배지시즌배지 이제 더는 대량생산, 대량소비 그리고 대량쓰레기를 만드는 브랜드를 브랜드라고 부르지 말아야 한다. 쓰레기가 될 브랜드를 줄여서 그냥 ‘쓰레기’라고 말해야 한다. 생태적 경제 세계관 때문에 구매기준이 ‘쓰레기를 살 것인가’에서 ‘브랜드를 살 것인가’로 바뀌게 된다면, 분명 지금과 다른 시장, 다른 환경 그리고 다른 브랜드가 지구에 존재하게 될 것이다. 브랜드는 한마디로 ‘가치’를 만드는 일이다.

신의 입자, 브랜드와 쓰레기, 에코시스템 브랜드, 브랜드 생태계, 브랜드와 관계, 환경 브랜드시즌2.5/Vol.22(하) 나는 세상을 브랜드로 이해한다

이동현 ┃폐기물로 일구는 기업시민정신 0 볼륨배지시즌배지 “어제 우리 아이 학교 유인물에도 부모님 직업을 재활용센터운영이라고 적었는데. 저희가 에코브랜드라고요?”에코시티서울의 이동현 대표가 이실직고(?)를 했으니, 에디터도 이제서야 사실대로 고해보자면 이렇다. 에코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온들, 재활용센터와 브랜드 사이에는 왠지 모를 거리감이 존재하는 듯 했다. 그러나 이 대표의 이어진 한 마디는 그런 의심을 부지불식 간에 녹게 했다.“그런데 제가 하고 싶은 일...

지역사회와 공생, 폐기물, 기업시민주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 희망, 통합, 쓰레기, EPR, 도시광산, 재활용, 순환, 공공성, CSR, 유기체적 공진화, 일자리 창출, 그린워싱시즌2.5/ 에코시스템 브랜드

채수경 ┃버려짐의 재발견 0 볼륨배지시즌배지 버려짐은 끝이 아니다. / 또 다른 가능성이자 형태의 변형일 뿐 / 앞서간 누군가가 버린 옷을 깨끗이 다듬어 / 내일을 준비한 어떤 이의 하루가 / 의미 없이 멈춰선 하루의 끝자락에 / 마주한 낯보다 못하다고 / 누가 얘기할 수 있겠는가. / 빛 바랜 옷의 해진 소매와 찢긴 밑단은 / 누군가의 삶의 흔적. / 일상의 소중함을 재단하는 어떤 이의 눈에는 / 개성과 혁신이 묻어나는 시간의 미학임을…

에코브랜드, 업사이클링, 혁신, 고정관념, 회복의 경제, 다양성, 슬로패션, 발상의 전환, 순환, 재활용, 내려놓음, 브랜드의 영혼, 지속가능성, 모든 것은 연결, 환경문제, 지역사회와 공생, 쓰레기, 디자이너의 의식, 관계, 체험과 경험의 지식, 자기계발시즌2.5/ 에코시스템 브랜드

윤호섭 ┃공존을 위한 균형 0 볼륨배지시즌배지 《무위당 장일순의 노자 이야기》에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온다. “인간의 풍요와 안락을 위주로 했을 때, 인간의 모든 행위가 천지자연과 등지게 된다. 오늘 우리가 공해 문제, 생명의 문제로 고민하게 된 이유이다. 생명의 문제라는 것이 뭐 오래 살고 어쩌는 것이 아니라, 천지지도(天地之道), 즉 우주의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데 생명운동의 ‘핵’이 있다.” 인간의 뜻으로 하면 안 되지만, 그 생각과 욕심을 ...

공존, 진정성, 핵발전, 성장보다 좋은 것, 성장의 한계, 전과정 평가, 에코 디자인, 디자이너의 의식, 쓰레기 브랜드, 소비자 의식의 변화, 환경문제, 약자에 대한 배려, 생태적 감수성, 그린, 환경은 생활, 미래에 대한 책임, 자존심시즌2.5/ 에코시스템 브랜드

이전 1 다음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