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적 소양 Article 등록순 I 조회순 I 추천순

나는 왜 나여야만 할까 인문학은 왜 김갑수여야만 할까 0 볼륨배지시즌배지 인터뷰를 준비하면서 나는 김갑수 선생이 쓴 에세이집인 《나는 왜 나여야만 할까》를 단 하루 만에 쭉 읽어 내려갔다. 혼란한 시대를 자유자재로 읽어대며 자신은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자유인이라고 부르짖는 그와의 인터뷰가 기대되었던 건 사실이지만, 이 책을 읽으려던 소기의 목적은 끝내 이루지 못했다. 나는 김갑수 선생을 소개할 때 이름 뒤에 어떤 호칭을 붙여야 할까를 두고 한참 동안 고민하고 있던 중이었다....

세월의 거지, 인문 경영, 인문학 열풍, 사회적 결핍 요소, 산업혁명, 르네상스 시대, 새로움, 인간다움, 공시성, 학교 제도, 통합성, 시장의 탄생, 브랜드의 영혼, 소비의 사회, 가치 제안, 인문학적 소양, 의도적 고독, 형상화, 브랜드와 시, 견자, 시장 선도자, 미래파, 브랜드 일관성시즌2/Vol.22(상) 브랜드 인문학

무료기사 지금 여기에 '브랜드 인문학' 0 볼륨배지시즌배지 “존재적 실존 양식은 오로지 지금, 여기(hic et nunc)에만 있다. 반면 소유적 실존양식은 과거, 현재, 미래라는 시간 안에 있다. 소유적 실존양식의 인간은 그가 과거에 축적한 것-돈, 땅, 명성, 사회적 신분, 지식, 자식, 기억 등-에 묶여 있다.”-《소유냐 존재냐》, 에리히 프롬 hic et nunc 몇 년 전만 해도 ‘상품’의 꿈은 ‘소비’되는 것이고, ‘브랜드’의 꿈은 ‘소유’가 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브랜드가 감...

존재적 실존, 브랜드 존재 목적, 의미행위, 자기 이해, 자기 성찰, 현재성, 인문학적 소양, 정답과 해답, 위기지학, 상호 작용, 인문학과 경영, 인문학의 정의, 자본주의 이후, 브랜드의 영혼, 초월, 인간다움, 브랜드와 철학, 허영과 욕망, 공명, 소비와 소유, 브랜드와 미학, 선한 영향력시즌2/Vol.22(상) 브랜드 인문학

무료기사 인문학적 브랜더와 인문학적 브랜드 4 볼륨배지시즌배지 15세기부터 17세기에 유럽에서는 마녀라는 죄명으로 적게는 20만 명에서 많게는 50만 명의 여자들이 화형을 당했다고 한다. 이런 마녀사냥은 유럽에서는 1차 세계 대전 이후에, 미국에서는 1970년대 이후에 공식적(?)으로 사라졌다. 하지만 아프리카에서는 여전히 공공연하게 마녀사냥이 자행되고 있으며, 인도에서도 마녀사냥으로 인해 매년 200여 명의 여자들이 죽는다. 마녀사냥의 목적은 사회 공포 분위기 조성, 과...

마녀사냥, 업의 재정의, 인문학자, 인문학적 소양, 경영 트렌드, 구매 동기, 인간다움, 인문학, 문사철시즌2/Vol.22(상) 브랜드 인문학

이전 1 다음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