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 에어라인, 브랜드 운영 작전권 이양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1 / Vol.11 온브랜딩 (2009년 08월 발행)

온라인 공간에서 브랜드는 브랜딩 작전 통제권을 잃었다.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 수는 15억 9627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1/4 정도이다(정보통신정책연구원, 2008년 5월 기준). 그들이 단 한 개씩만 SNS 채널(싸이월드, 개인 블로그,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유튜브,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면 적어도 16억 개의 미디어가 온라인에서 ON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온라인 공간에서 브랜드는 브랜딩 작전 통제권을 잃었다.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 수는 15억 9627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1/4 정도이다(정보통신정책연구원, 2008년 5월 기준). 그들이 단 한 개씩만 SNS 채널(싸이월드, 개인 블로그,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유튜브,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면 적어도 16억 개의 미디어가 온라인에서 ON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얼마전 한 브랜드가 이들 미디어와 혹독한 전투를 치르고 있는 것을 목격할 수 있었다. 한 명의 성난 소비자 때문이다. 전쟁을 리드하고 있는 주인공은 캐나다에서 예닐곱 개의 음반을 취입한 가수 데이브 케롤(Dave Carroll)이다. 요는 이렇다.

 

지난 2008년 봄 케롤은 미국 네브래스카에서의 공연을 위해 유나이티드 에어라인(United Airline)을 이용했고 그 비행기는 경유지였던 시카고 오헤어 공항에 잠시 머물렀다. 그런데 그의 뒤에 앉은 여성이 소리쳤다. "세상에! 저들이 기타를 막 던지고 있네요!" 이 황당한 상황에 케롤은 기내 승무원 세 명에게 이에 대해 항의했으나 무반응이었고 결국 종착지에 도착한 케롤은 어쩔 수 없이 그 기타를 받아들었다. 다음 날 아침 확인 결과 그의 기타(3천 500달러 상당)는 부러졌다. 그 후 9개월 간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에 억울함을 토로했으나 그가 들을 수 있는 답변은 "유감이지만 보상할 수 없다"였다.

 

사건 발발 15개월 후인 2009년 7월 6일 그는 유튜브에 'United Breaks Guitars(유나이티드는 기타를 부순다)'라는 제목으로 4분 36초짜리 동영상(뮤직비디오) 하나를 업로드 했다. 게임이 ON 되었던 순간이다. 이 동영상은 2009년 7월 22일 현재, 3,594,827건의 히트수를 보이고 있으며 네티즌의 관심을 얻은 이 동영상은 순식간에 온갖 SNS의 로드를 타고 도처에 링크되었다.

 

게다가 일반인이 아닌 유명세 있는 가수가 만들어낸 이러한 Super UCC는 또 다시 CNN, ABC, WLS Chicago Radio, CTV National, CTV Newsnet, 등 수십 개의 네트워크 및 지역 매체들의 촉수를 건드렸고, 이제는 미국 전역에서 큰 이슈가 되었다. 아무래도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은 이 4분 36초짜리 동영상 때문에 75년간 쌓아온 브랜드에 큰 타격을 입을 듯하다.

 

이 전투는 이미 16억 네티즌들에게 주도권이 넘어갔고, 브랜딩 작전 통제권을 뺏긴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은 수십 억 개의 웹페이지를 통해 미리 알 수 없는 시간과 장소에서 신출귀몰하고 있을 그들에 대한 이야기를 그저 지켜볼 수밖에 없다. 한 명의 네티즌을 설득하는 동안 수백, 수천 개의 안티-유나이티드 네티즌들이 생겨날 것이기 때문이다.

 

온라인 공간에서 브랜드는 브랜딩 작전 통제권을 잃었다. 이 표현이 거북하다면, 정리된 표현으로 "브랜드 아이덴티티의 형성에 관한 헤게모니는 소비자 측으로 점차 이전되고 있다"정도로 해두자. 어쩌면 이것을 이해하고 인정하는 것이 바로 온브랜딩의 시작이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UCC, BRAND WINDOW, 브랜딩 주도권, 브랜든

유나이티드 에어라인(United Airlines)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10-8744-8304 / unitasbrand@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