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아프락사스 신드롬
고객은 당신의 브랜드로 '성장'하기도 한다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한다. 알은 새의 세계다. 태어나려고 하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깨뜨려야 한다. 새는 신을 향해 날아간다. 신의 이름은 아프락사스다.

흔히 ‘성장소설’로 분류되는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에서 가장 유명한 한 마디다. 여기에서 아프락사스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신적인 것과 악마적인 것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상징적인 존재이며, 이 소설에서 진정한 성장을 상징하는 존재이기도 하다. 위 문장을 다시 해석해 보면, 투쟁을 통해 알에서 나온 새가 향해서 날아가는 곳은 ‘아프락사스’다. 즉, 아름답지만도 않고 추하지만도 않은 그 두 가지 모습을 동시에 지닌 세계를 의미한다.

 

하지만 《데미안》에서 말하고자 한 ‘진정한 성장’은 아프락사스의 세계로의 진입이 아니라, 바로 자신이 누구인지를 알아가는 과정이다.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는 청년, 싱클레어가 자신이 누구인지를 확인한 결과가 아프락사스인 것이다. 이 소설이 출간된 당시가 제1차 세계대전 직후, 패전국이었던 독일이었음을 생각해보면 당시 독일 청년들에게 이 이야기가 깊은 감명을 주었음에 동의할 것이다. 자신이 선인지 악인지, 옳은 것인지 옳지 않은 것인지 혼란스러운 독일 청년들은 자기 자신을 ‘인정’함으로써 ‘자신이 누구인지’ 알게 되었다. 헤르만 헤세가 하고 싶었던 말은, 아프락사스라는 통찰력있는 상징보다는 다음 문장에 담겨 있을 것이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