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아이덴티티를 만드는 일체감
소속감은 나를 나답게 만든다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단체 사진을 찍으면 가장자리에 있는 사람들의 얼굴은 찌그러지죠. 왜곡이 너무 심해요.” “KGB가 쓰던 카메라도 아니라고 하던데요. 과대 광고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당했대요.” “처음 세 롤 찍어 보고 되팔았어요. 세 롤 중에 초점이 맞은 사진이 거의 없었거든요.” “실수로 ISO 안 맞추었다가 프로젝트 사진 전체가 까맣게 나와서 버려야 했던 일만 생각하면 화가 나요.” “요즘은 싸이나 포토샵에서도 ‘로모 효과’가 있는데 굳이 돈을 들여서 로모로 찍을 필요가 있나요?” 아날로그 카메라 브랜드 로모(LOMO)의 ‘안티’ 고객들의 말이다. 싸이월드, 포토샵 등에 ‘로모효과’라는 기능이 생길 정도로 ‘로모 스타일’의 사진이 인기다. 구 소련의 KGB들이 쓰던 카메라라는 소문은 로모에 후광 효과까지 더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로모에 관심을 갖지만 그들만의 관습을 이해하지 못하면 ‘안티’가 되어 버린다. 하지만 디지털 시대에 필름 카메라이며, 눈으로 거리를 재서 초점을 맞추어야 하는 목측식 카메라임에도 불구하고 로모는 상당한 마니아들에 의해 수호 받고 있는 브랜드 부족이다. 그들은 자신들이 특별하며, 로모로 인해서 “나다워졌다”고 말한다. 그래서 그들에게 로모는 각별하다. 로모가 너무 좋아서 로모에서 일하게 되고, 로모를 몸의 일부로 여기며, 로모로 미래를 설계하는 사람들, 이들 로모족의 슈퍼내추럴 코드는 무엇일까?

The interview with 로모그래피 공동창업자 Wolfgang Stranziger, 로모그래피 코리아 매니저 안욱환정진하, 로모 마니아 권수민, 오형석, 이영지 

 

 

“다리를 잃어버린 사람은 그 이후에도 계속해서 없어진 부위에서 통증이나 가려움을 느낀다. 수개월, 심지어는 수년이 지나도 없어진 다리가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갖는다. 손을 절단한 사람들도 커피잔을 집기 위해 손을 뻗을 때의 느낌을 여전히 받는다.” 《생각의 탄생》에서 일곱 번째 생각의 도구였던 ‘몸으로 생각하기’의 내용 중 일부다. 오래전부터 신경학자들은 위와 같이 사지를 잘라 내거나 시력, 청력을 잃어버린 사람들이 그것이 없어지기 이전의 ‘느낌’을 계속 갖는 것에 대해 ‘유령사지(phantom limbs)’ 혹은 ‘유령감각(phantom sense)’이라고 이름 붙였다. 

 

우리는 일상에서도 유령사지를 만들어 낸다. 테니스의 라켓이나 그림 그릴 때의 붓과 같은 인공 장구, 그리고 운전할 때 운전자는 차를 확장된 ‘몸’으로 여기기 때문에 코너를 돌 때나 주차를 할 때 실제로 차가 지각하지 못하는 영역을 지각해서 좁은 공간에도 주차를 가능하게 한다. 그런데 브랜드도 하나의 유령사지가 될 수 있을까? 인간이 브랜드를 자신의 몸의 일부로 여기고 때로는 착각하기도 하는 현상 말이다.

 

 

하나됨의 단계
“대학 때에는 차비만 빼고 용돈의 대부분을 필름 값, 인화, 현상 값에 투자를 했고 항상 손에 들고 다녔어요.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찍었을 정도로 일상 이상의 것이었죠. 작년 10월에 2001년부터 쓰던 로모를 잃어버렸을 때 거의 한 달 동안 공황 상태에 빠졌었어요.” _로모 마니아 정진하
 

이 정도라면 로모는 하나의 유령사지일 것이다. 손에 늘 가지고 다니는 몸의 일부이며,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찍는 제2의 눈이고, 그것이 사라지자 공황 상태에 빠진다니 말이다. 로모족을 뜻하는 로모그래퍼들은 로모를 ‘삶의 일부’, ‘꿈의 일부’, ‘나의 일부’로 여긴다. 로모와 자신을 하나라고 여기는 일체감(一體感)을 느끼는 것이다. 예술가들에게도 몸과 연장체를 일체화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예후디 메뉴힌이 “위대한 바이올린은 생명이 있는 것이고 바이올리니스트는 그 바이올린의 일부”라고 했듯이 말이다. 로모그래퍼들은 로모를 의인화한다. 그리고 로모는 나를 나답게 하고, 로모는 로모그래퍼로 인해서 로모다워진다고 한다. 이들은 어떻게 로모와 일체감을 갖는, 로모라는 유령사지를 갖게 되었을까? 이들이 로모와 하나가 됨으로써 중독에 가까운 모습을 보이는 과정을 단계별로 구분해 보았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