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모터사이클은 안티 할리데이비슨이다
'안전함'에 중독된 라이더들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구본영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BMW 모터사이클 공동체는 자신들을 공동체라고 여기지 않는다. 할리데이비슨 컬트 구성원들이 소속감을 체험의 본질적인 부분으로 생각하는 것에 비해, BMW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은 그 자신을 도로 위의 외로운 늑대라고 여긴다. (중략) 만약 BMW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이 집회를 연다면, 그 주된 목적은 모터사이클을 타고 집결지까지 가는 그 과정에 있다. 이에 비해 할리 모터사이클족은 모터사이클을 트레일러에 싣고 술집 앞까지 가서 부려놓은 다음, 맥주를 한잔 하며 회원들의 찬탄 속에서 그 말쑥한 크롬 합금의 몸체를 바라본다.”

The interview with 모터사이클 마니아 구본영, 박푼, 신주현 

 

 

할리데이비슨은 모터사이클의 주류이며, 상징이지만 그들만의 문화는 배타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에 때로는 ‘안티’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BMW는 대표적인 안티 할리데이비슨 문화를 가지고 있는 모터사이클족이다. 이들은 분명 말의 원형이자 자유의 상징인 모터사이클을 원하지만 “할리는 아니다”라고 말한다. 그들이 들려준 할리데이비슨과 다른 BMW 모터사이클만의 문화는 안전을 중시하는 문화였다.

 

또한 남들은 ‘도로 위의 외로운 늑대’라고 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외로운 늑대가 아니”라고 말하며 동호회 차원에서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그들만의 라이딩 문화를 만들고 싶어 하는 세 명의 BMW 모터사이클 마니아들. 이들과의 인터뷰에서 기억해야 할 것은 “BMW는 할리와 다른 문화적 취향을 가지고 있다”와 “BMW를 탄 이후에 기존의 틀에서 탈피해서 온전한 나로 돌아가고 있는 느낌입니다”이다. ‘안티 할리데이비슨’이라는 기치 아래 모인 세 명의 BMW모터사이클 마니아에게 ‘안티’는 ‘할리가 싫다’가 아니라 ‘할리와 다르다’였다. 독일에서 온 BMW처럼 그들 역시 논리적이고 이성적이며 다소 차가워 보였지만 ‘안전한 라이딩’이라는 전통을 만들고 싶다는 열정을 내비쳤다.

 

모터사이클 브랜드하면 보통 할리데이비슨을 떠올리는데, 할리와 BMW 모터사이클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신주현(이하 ‘신’) BMW 타는 사람들과 할리 타는 사람들은 같은 이륜차를 즐기지만 굉장히 달라요. BMW는 할리를 예비군 문화라고 하고, 할리는 BMW를 교복 문화라고 하죠. 하지만 이것은 취향의 문제라고 봐요. BMW는 주로 할리의 문화와 취향이 맞지 않는 사람들이 즐기는 모터사이클입니다. BMW 유저들은 할리처럼 함께 즐기고, 머플러를 튜닝하는 것 등의 문화는 맞지 않는 것이죠.
 
가장 커다란 차이라면 저희는 ‘안전’을 중심에 둔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면 BMW 모터사이클 동호회는 안전교육을 해요. 속도를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운전자가 취해야 하는 요소들, 라이딩에서 가장 중요한 브레이킹 기술과 같은 기술 교육뿐 아니라, 도로 위에서 사륜차들과 융화되기 위하여 지나친 굉음은 삼가야 한다는 등의 매너 교육도 이루어집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장비죠. 동호회 차원에서 안정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나오면 라이딩을 할 수 없도록 합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모터사이클 브랜드, 브랜드 문화, 글로벌 브랜드, 브랜드 케이스, 브랜드 캠페인, 브랜드 마니아, 라이프스타일, 소비자 자아, 온라인 커뮤니티, 커밋먼트, 안전

BMW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관련아티클

Super Car, Super Culture 1550년 어느 날 자신의 말을 무척이나 아끼던 프랑스의 왕비 카트린느는 앙리 2세의 정책 고문 겸 예언가였던 노스트라다무...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