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는 설치예술이자 장난감이다
브랜드와 소비자가 함께 만드는 삶의 양식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김태식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사실은 미니를 예약하고 차를 받기로 한 날에 비가 왔어요. 그런데 마냥 기다릴 수 없어서 직접 가겠다고 하고 매장으로 갔죠. 친구와 함께 갔는데, 여름이어서 에어컨을 틀었어요. 그런데 굉장히 시끄러운 소리와 함께 이 조그만 차가 마구 떨리는 거예요. 그걸 보고는 친구가 고장난 차를 잘못 받은 것 아니냐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저도 모르게 “미니는 원래 그래”라는 말이 튀어나왔어요. 저도 잘 모르면서요.” (미니 마니아 정헌재) 미니는 가장 ‘독한’ 마니아군을 보유하고 있는 브랜드 중 하나였다. 위에 소개한 에피소드처럼 그들은 때로는 미니를 무조건 감싸 안는다. 그들은 미니이기 때문에 운전면허를 소지하기도 전에 미니를 먼저 사고, 미니를 자신의 분신이라고 소개한다. 또한 가끔은 미니가 너무 좋아서 미니에서 잠도 자며, 사고가 나서 차를 폐차시키고도 다시 미니를 산다. ‘두대클럽(한 가정에 미니를 두 대 이상 보유하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고, 자신이 딜러보다 미니를 더 많이 팔았을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들. 이들이 말하는 미니라는 슈퍼카의 슈퍼 컬처는 무엇일까.

The interview with 미니 마니아 김태식, 박재형, 정종훈, 정헌재 

 

 

미다방(압구정 미니코리아 매장 2층의 라운지 별칭)에서 미니 마니아라고 자처한 이들을 기다리면서 아마도 이들은 명품 가방을 든 세련된 여성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수수하지만 개성 강한 소품들로 자신들을 돋보이게 하고 있는, 마치 한 가족같은 네 명의 마니아들은 “미니가 왜 좋으냐”는 질문에 눈빛이 달라졌고, 미니에 관한 어떤 질문에도 초자연적인 기억력을 발휘하여 2006년 3/4분기에 미니가 몇 대 팔렸는지에 관한 이야기까지 들려주었다.

 

미니의 고객들이 향유하는 공통된 삶의 양식은, 그들이 미니를 자동차로 여기지 않고 하나의 예술 활동이자 놀이 문화로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이 BMW의 ‘의도된 전략’이라는 것이 더 놀랍다. 우연히 혹은 고객에 의해서 얻어진 슈퍼컬처가 아니라 브랜드 전략의 일환으로 고객에게 미니라는 브랜드의 문화를 ‘학습’시키고, 그것을 인정하는 고객들을 동참시켜서 그 문화를 더욱 강력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래서 미니의 마니아들은 “미니로 인해서 삶과 가치관이 바뀌고”, “미니로 창의성을 발휘하고”, “나만의 미니를 만들고”, “동호회 활동으로 함께 즐기는 것의 가치를 알아 가고” 있었다.

 

미니는 어떤 매력을 가진 자동차이기에 50년 동안 여러 회사들을 옮겨 다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랑받는 것일까요?
정헌재(이하 ‘정’) 미니는 단순한 차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저는 원래 자동차에 관심이 없었고 운전도 못했어요. 그런데 미니를 보고는 딱 저를 위한 차라고 생각했어요. 너무 예뻐서 단숨에 눈에 들어왔어요. 그런데 타면 탈수록 좋아져요.

 

얼마나 좋아하시기에 차에 관심도 없던 분이 이렇게 마니아를 모셔 달라는 자리에 나오게 되었는지 궁금한데요.
정 시쳇말로 하면 ‘빠돌이’라고 하죠. 흔히 아는 나쁜 의미가 아니라 저는 미니 때문에 너무 많이 변해서 저도 놀라워요. 제가 원래 타던 차는 1년 7개월 동안 6,000km를 탔어요. 세차도 한 번 안 해봤고 너무 오랫동안 안 타다 보니 타이어가 펑크 난 채로 주차장에 방치되어 있기도 했죠. 그런데 미니를 알고 나서 한국에 런칭하자마자 산 이후에는 미니와 관련된 우편물까지도 모으기 시작했어요. 사실 단점도 많고 미운 구석도 많은 데도 감수하는 이유가 일종의 아이콘인 것 같아요. 미니 자체가 아이콘이고 패션의 아이콘이기도 하고, 나아가서는 제 분신이기도 해요. 차를 타고 있으면 너무 편안하고 좋아서 차에서 잠도 많이 잤어요.
 
정종훈(이하 ‘종’) 저는 상황마다 다르지만 미니를 타기 전에 아직도 약간의 설렘이 있어요. 어떤 날에는 차 문을 열면서 처음 탔을 때의 느낌이 살아나요. ‘내가 문을 여는구나, 자리에 앉는구나’ 하는 생각을 하며 좌석에 앉아서 시동을 걸면, 푸들푸들거리며 시동이 걸려요. 그때 평상시와 조금만 다른 소리를 내도 병이 난 건 아닌가 걱정이 돼요. 부모가 자식 걱정하듯이 미세한 소리의 차이에도 반응하게 돼요.
대화도 해요. 하루정도 운행을 안 하는 날에는 오늘은 조금 쉬라고 말하고 다시 타는 날에는 오랜만이라고 인사하고요. 문을 잠그고 갈 때 리모콘에서 띠릭 하고 소리를 내면 ‘철컥’도 아니고 ‘스컥’ 하면서 문이 잠기는데 가다가 다시 돌아서서 한 번 더 봐요. 어떤 날에는 돌아가서 차 문을 열고 가만히 좀 앉아 있다가 가기도 해요. 미친 놈이죠.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글로벌 브랜드, 온라인 커뮤니티, 브랜드 케이스, 자동차 브랜드, 브랜드 마니아, 소속감, 브랜드 문화, Creativity 코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프로모션, 감수성, 애착, 소비자 자아

BMW 미니(BMW Mini), BMW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관련아티클

Super Car, Super Culture 1550년 어느 날 자신의 말을 무척이나 아끼던 프랑스의 왕비 카트린느는 앙리 2세의 정책 고문 겸 예언가였던 노스트라다무...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