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예언자적 혜안을 갖다
오라클의 부드러운 파워, 크리스피 크림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송민연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고객들이 가진 힘을 눈여겨보고 기업 차원에서 브랜드 마니아들의 모임을 만들어 노력을 쏟아 붓는 브랜드들이 늘고 있다. 2004년 크리스피 크림이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서울 신촌에 매장을 열었을 때 크리스피 크림은 그저 해외 유학 시절의 경험을 통해 그것을 이미 알고 있던 사람들 사이에서만 유명한 브랜드였다. 그러나 이제 크리스피 크림의 매니아 클러버(Mania Clubber)들의 상당수는 주부와 30대가 차지할 정도로 그 마니아 층을 넓혀 가고 있다. 그리고 젊은 세대뿐만 아니라 주부들까지 도넛의 달콤함에 매료시킨 것은 브랜드 자체의 노력뿐만 아니라 활발한 와이프로거로 활동하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도넛을 배달하는 것까지 마다하지 않는 주부 ‘오라클’들의 영향이라 할 만하다. 이런 상황에서 영화 <매트릭스> 속 ‘오라클’의 대사를 한 번 더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힘을 가진 자가 뭘 원할까? 바로 더 강한 힘이지.” 그들만의 방법으로 브랜드의 달콤함을 녹여 브랜드의 더 강한 힘이 되고 있는 크리스피 크림 매니아 클러버를 만나 보았다.

The interview with 크리스피 크림 마니아 송민연, 전민경, 황희정
 
 
마니아에게는 너무나 다른 ‘단맛’
“단맛이 다 똑같지는 않거든요. 텁텁하거나 질리지 않고, 달콤한 게 생각날 때 딱입니다.”(참고 : p90)
“일단 도넛 자체가 너무 부드러워요. 뻣뻣하거나 질기지 않고 입에 넣으면 스르르 녹는달까요? 아무튼 도넛에 저의 대한 기준도 바꿔 놓았어요. 다른 도넛들은 이제 제 기대치를 만족시키지 못해요.”
“느끼하거나 질리는 게 덜해요. 깔끔한 단맛이죠. 저한테는 이게 위로이기도 하고, 저만의 여유이기도 해요. ‘도넛’이 먹고 싶은 게 아니라, ‘크리스피 크림’이 먹고 싶은 거죠.”

 

간식, 지방, 다이어트 방해, 쉽게 질리는 맛. 도넛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은 크리스피 크림을 비롯한 모든 도넛들을 떠올릴 때 다음과 같은 단어들을 떠올릴지도 모른다. 당신이 만약 “크리스피 크림을 왜 좋아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한다면 크리스피 크림 마니아들은 다음과 같이 말해 줄 것이다.

 

“이거 조금 먹는다고 다이어트에 방해된다는 것은 말이 안 돼요. “도넛은 칼로리가 높아”라고 말한다면 저는 “크리스피 크림은 달라”라고 말할 거예요.”
“다이어트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혼자 먹기 때문이에요. 더즌(dosen)을 사서 혼자 다 먹는 사람은 없잖아요. 나눠 먹는 크리스피 크림이 얼마나 맛있는데요. 우리 아이의 친구들까지도 이제 ‘도넛’이 아니라 ‘크리스피 크림’을 찾는 걸요.”

 

이미 마니아들에게는 ‘도넛’이 아닌 것이 된 ‘크리스피 크림’은, 어떤 이에게는 ‘늦은 밤, 왠지 입이 심심할 때 딱 8초만 전자레인지에 데워 먹는 도넛 한 개의 행복’이기도 하고, 어떤 이에게는 ‘어린 시절의 나이키 양말처럼 남들은 잘 몰라도 나에게는 소중한 1등’이기도 하다. 이들은 저마다 다른 이유로 크리스피 크림의 마니아가 되었지만, 그들이 크리스피 크림의 오라클로 활동하는 방법에는 공통점이 있다.

 

도넛이 ‘더즌’으로 필요한 이유

그렇다면 크리스피 크림이라는 브랜드를 머릿속에 떠올릴 때 가장 빨리 연상되는 것은 무엇인가? 마니아이든, 그렇지 않든 아마 따뜻한 도넛이 지금 나오고 있다는 표시인 빨간 전광판 ‘핫나우(Hot Now)’ 다음으로 떠올리게 될 것이 아마도 녹색 점이 박힌 크리스피 크림의 더즌(Dosen, 도넛 12개가 한 세트) 박스일 것이다. 크리스피 크림이라는 브랜드에 익숙하지 않다면, 아마 도넛을 12개나 한꺼번에 사는 ‘문화’에 의아해할 것이다. 한 사람이 한 번에 먹기에는 많아 보이는 도넛 12개. 그렇지만 크리스피 크림 매장에서 한 시간 정도만 주문하는 사람들을 지켜보면 많은 수의 사람들이 도넛을 더즌으로 구매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우리에게는 주식이 아니라 간식에 가까운 도넛이 어째서 우리에게도 더즌으로 필요하게 된 것일까.
한국 크리스피 크림은 최근 기업 차원에서 마니아 클럽을 만들고 ‘매니아 클러버’를 뽑아 마니아들의 활동을 활성화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취재를 통해 만나 본 3명의 매니아 클러버는 뜻밖에도 모두 주부였는데,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왜 크리스피 크림의 더즌 문화가 마니아들을 오라클로 만드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

 

크리스피 크림을 얼마나 자주, 어떻게 구입하고 있습니까?
송민연(이하 ‘송’) 다른 사람들에게 처음 크리스피 크림이라는 브랜드에 대해서 듣고 꼭 한 번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 우연한 기회에 방문하게 되었어요. 제가 목동에 살고 있는데 도넛을 사기 위해서 일부러 차를 끌고 크리스피 크림 매장이 있는 곳으로 나옵니다. 한 번 살 때 두세 더즌씩 구입해요.
전민경(이하 ‘전’) 신촌에 첫 매장이 생겼을 때 먹어 보고는 잊고 있었는데, 임신 중에 크리스피 크림이 생각나서 일부러 다른 분들께 사다 달라고 부탁해서 다시 먹기 시작했어요. 저 같은 경우는 아이를 데리고 같이 매장에 가서 먹곤 합니다.
황희정(이하 ‘황’) 저도 한 번 살 때 많이 사서 냉동실에 넣어 둡니다. 집이 경기도라 매장도 없고 잘 몰랐는데, 친구가 생일에 택배로 도넛을 선물로 보내와서 처음 알게 됐습니다. 택배로 도넛을 선물한다는 것 자체가 상식적으로는 이해가 안 되는 일이잖아요. 근데 먹어보니까 알겠더라고요. 처음 맛본지 3~4년 된 것 같은데, 그 후로 일부러 매장을 찾아다니면서 사서 집에 두고 먹어요.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브랜드 케이스, 브랜드 마니아, 외식 브랜드, 슈퍼내추럴 현상, 글로벌 브랜드, 주부 소비자, 프로슈머, 지각 지능, 브랜드 오라클, 브랜드 서포터즈, 브랜드 중독, 블로그, 바이럴 마케팅

크리스피 크림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관련아티클

슈퍼 컨슈머(Super Consum... 오라클(Oracle)은 본래 ‘신탁(神託)’ 혹은 ‘신의 계시’를 뜻하는 단어로, 그 자체가 신의 음성을 듣고 그것을 듣지 못한 자...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