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들의 윤리적 반란, Pentaxology
더 작고, 더 가벼운 것이 만들어 내는 슈퍼내추럴 현상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이제혁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펜탁스;;; 노이즈도 심한 편이고, 색깔도 뭉개지고, 틀어지고… 왜 써요?” (모 카메라 관련 사이트의 A 카메라 유저, B 씨) “그것 때문에 쓰는데요?” 펜탁솔로지(Pentaxology)에 젖은 펜탁스 마니아들에게는 위와 같은 타 브랜드의 카메라 유저가 내뱉는 ‘독설’은 외려 펜탁솔로지의 독특한 이념을 강화하는 ‘독려’이며, 펜탁스를 사용하는 이유를 다시금 상기시켜 그들의 이데올로기를 더욱 공고하게 할 뿐이다. 모 카메라 관련 사이트에서 카메라를 사람에 비유한 표현들이 등장한 적이 있다. “낮에 다니는지 밤에 다니는지 진짜 잘 눈에 안 띄는 미술을 전공한 동네 여대생. 가끔 눈에 띌 때 보면 화려하고 예쁘게 잘 차려 입은 것 같아서 자꾸 보고는 싶은데 정말 잘 안 보인다. 체구가 작은 편이어서 귀여운 이 여대생은 알고 보면 4차원 소녀라는 소문이 있다.” 이것이 펜탁스를 설명하는 글귀였다. 펜탁스의 무엇이 위와 같은 묘사를 만들어 냈을까?

 

The interview with 펜탁스 마니아 이제혁, 최송
 
 
처음부터 펜탁스를 썼나요?
최 송(이하 ‘최’) 니콘을 쓰고 있었어요. 서브카메라를 구입할 생각으로 카메라들을 알아보았는데 펜탁스 색감이 독특하다는 소리를 워낙 많이 들어서 가볍게 ‘한번 써볼까?’ 해서 시작된 것이 ‘이렇게’ 됐죠.

 

이렇게 됐다니, 무슨 뜻인가요?
최 여기에 쏟은 돈을 다 합치면 지금쯤 외제차 한 대는 샀을 거예요. 필름카메라까지 합치면 바디만 7개고 렌즈가 14개 정도 됩니다. 펜탁스만의 렌즈 맛을 떨칠 수가 없어요. 그러던 것이 점점 메인 카메라와 서브 카메라가 바뀌더라고요. 직업상 어쩔 수 없이 스튜디오에서는 캐논을 사용하지만 개인적으로 사진을 찍을 때는 펜탁스를 메인으로 쓰죠. 더 애착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더라고요.

 

이제혁 님은 어떠세요?
이제혁(이하 ‘이’) 저도 상업작가이긴 한데 저는 프리랜서라서 기종 사용에 있어 큰 구애를 받지 않아요. 하지만 솔직히 신경 쓰일 때도 있어요. 작업을 나갔을 때 제 펜탁스를 보고 “그것으로 작업하시게요?”라는 의구심 섞인 목소리를 들을 때도 있으니까요. 그럴수록 오기가 생기더라고요. ‘이걸로 왜 못 찍어?’라고 말이죠. 펜탁스로만 찍어서 제대로 된 사진들을 뽑아 보여주면 생각이 바뀌는 분들이 많죠. 그래서 계속해서 펜탁스를 메인으로 써왔어요. 다른 카메라들도 많이 써보긴 했지만 제 손에는 펜탁스가 제일 잘 맞는 것 같아요. 사실 객관적으로 보자면 성능적으로는 펜탁스보다 뛰어난 브랜드가 많습니다. 어찌 보면 펜탁스는 카메라 자체가 좀 ‘불안정한 카메라’라고 볼 수도 있거든요.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