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을 꿈꾸는 괴짜들의 비밀스런 반란, Olympusology
모두를 위한 고집스러움이 만들어 내는 슈퍼내추럴 현상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맹영근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올림푸스 마니아들은 올림푸스를 ‘지하 골방의 변태 공돌이’라고 불러요.” 세계 ‘최초’ 렌즈 교환식 카메라(Pen F), ‘최소, 최경량’ SLR카메라(OM-1), 세계 ‘최초’ 100% 디지털 SLR카메라(E-1), 세계 ‘최초’ 아트 필터 기능이 탑재된 카메라(E-30) 등, 수많은 ‘최초’라는 수식어를 만들어 내며 카메라 역사를 장식한 올림푸스. 정작 마니아들은 그들을 왜 ‘지하 골방의 변태 공돌이’라고 부르는 것일까? 아무리 생각해 봐도 마니아들 눈에 비친 올림푸스의 이미지는 ‘쉬운 사진, 즐기는 사진’을 강조하며 올림푸스가 내건 슬로건인, ‘모두를 위한 DSLR’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어 보였다. 그러나 그 괴짜스러움이 올림푸스의 철학을 이어나가는 중심에 있음을 취재가 진행되는 동안 확인할 수 있었다.

The interview with 올림푸스 마니아 맹영근, 안정일

 

 

올림푸스를 친구에 비유해서 말하자면 어떤 친구로 설명할 수 있을까요?
맹영근(이하 ‘맹’) 아주 괴짜 같은 친구죠. 어떻게 보면 프라이드가 강한 것일 수도 있는데, 저희들 말로는 올림푸스를 ‘지하 골방의 변태 공돌이’라고 하거든요. 저희가 만들어 달라는 렌즈를 안 만들어 줘요. 예를 들어 올림푸스에서 밝은 단렌즈 하나만 나온다면 크게 히트를 칠 수가 있어요. 모든 유저들이 바라는 것이거든요. 그런데 안 만들어줘요. 분명히 자기들도 알 텐데, 자기네들이 원하는 것만 만들어요. 예를 들자면, 카메라 렌즈들 중에서 줌렌즈가 2.0 고정인 렌즈가 없거든요. 주류 카메라에서도 나오지 않는데 올림푸스는 변태적인 렌즈를 만들어 내는 것이죠. 가격도 극단적이에요. 저가와 고가가 확연히 차이나요.

 

신기하네요. 잘 팔릴 줄을 알면서도 안 만들어 내는 ‘회사’인 것도 신기하고, 올림푸스가 강조하는 것이 ‘쉬운 사진, 즐기는 사진’, 즉 ‘모두를 위한 DSLR’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렇다면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만들어 줘야 하는 것 아닌가요?
안정일(이하 ‘안’) 이유는 간단해요. 줌렌즈 2.0만 봐도 알 수 있죠. 다른 이유가 아니라, 줌렌즈로 타 브랜드의 단렌즈 기능을 따라갈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실제로도 타사 단렌즈의 화질을 줌렌즈로도 구현을 해내요. 원래 사진 ‘작가’들은 단렌즈를 많이 쓰고, 단렌즈를 많이 권해요. 그 이유가 화질 때문이기도 하지만 또 다른 이유는 화각 때문에 그래요. 화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단렌즈를 써보면서 거리감을 익혀야 하죠. 반면 줌렌즈를 쓸 때는 사람의 몸이 왔다갔다 하는 것이 아니라 렌즈를 돌리면서 거리를 맞추기 때문에 거리감을 익히기 힘들죠. 그러다 보면 정상 화각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죠. 
 
그런데 그것은 어디까지나 사진을 ‘전문적’으로 하고 싶거나 깊이 있게 공부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나 필요한 일이지 ‘모두’를 위한 것은 아니거든요. 보통 사람들이 사진 찍을 때 굳이 거리감이나 화각을 공부할 이유가 뭐 있겠어요? 상관없잖아요. 우선 자기가 보기에 좋은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화질에 더 신경 쓰면 되죠. 그런 개념에서는 올림푸스의 그런 행동들이 그들의 철학과 정확히 맞아떨어지죠.

 

 

저희들 말로는 올림푸스를 ‘지하 골방의 변태 공돌이’라고 하거든요. 
저희가 만들어 달라는 렌즈를 안 만들어 줘요.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글로벌 브랜드, 카메라 브랜드, 브랜드 마니아, 브랜드 케이스, 슈퍼내추럴 현상, 온라인 커뮤니티, 브랜드와 이데올로기, 브랜드 의인화, 지각 지능, 비주류, 비영리적 협력, 브랜드 철학

올림푸스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관련아티클

Commodity에서 Identity로... 카메라 보급률 80%의 시대. 각 제조사는 ‘플라스틱과 유리의 조합으로 카메라(commodity)’를 만들었다. 그리고는 브랜드 ...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