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주의자들의 철학적 반란, Leicology
진중함이 만들어내는 슈퍼내추럴 현상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한재형  고유주소 시즌1 / Vol.12 슈퍼내추럴 코드 (2009년 11월 발행)

“아프리카에서 흑수열에 걸렸는데 프랑스로 돌아온 뒤에 천천히 호전되었다. 마르세유에서 약간의 수입으로 즐겁게 작업했는데 그때 라이카를 알게 되었다. 라이카는 내 눈이 되었고, 나는 라이카 카메라를 발견한 이후 한 번도 그것과 떨어진 적이 없다. 나는 라이카와 더불어 언제든 셔터를 누를 수 있도록 준비된 상태로 거리를 어슬렁거리며 있는 그대로 생생한 삶의 순간들을 포착하기로 결심했다. 무엇보다도 내 눈앞에 펼쳐지는 삶 속에서 어떤 상황의 본질을 통째로 단 한 컷의 사진에 포획하기를 간절히 열망했던 것이다” 사람들의 일상을 투명하고도 따뜻하게 그려 내면서도 짜릿한 여운이 감기도록 필름에 담는 프랑스 사진가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이 그의 책에서 밝힌, 라이카에 대한 단상이다. 라이카의 어떠한 매력이 그로 하여금 라이카를 자신의 눈으로, 삶의 중심으로까지 여기게 했을까? 본질을 잡아내는 ‘결정적 순간(그의 책 제목으로도 유명한 이 표현의 원래 표기는 ‘Images a la Sauvette’ 즉, ‘재빠르게 잡은 이미지’이다)’을 잡아내고자 하는 그의 열망을 위한 훌륭한 동반자가 되었던 라이카는, 수십 년이 지난 오늘에도 또 한 사람의 가슴속에 비슷한 열망을 꿈꾸게 하고 있었다.

The interview with 라이카 마니아 한재형

 

 

보통 라이카는 카메라 유저들의 로망이라고 불리곤 합니다. 한재형 님께도 라이카는 로망이었나요?
라이카 자체가 저의 로망은 아닙니다. 완성도 높은 작품이 로망이죠. 라이카는 저의 그러한 로망을 가장 잘 이해하는 친구 같은 존재입니다. 05 몇몇 사람들이 라이카라는 객체 자체를 로망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돈을 많이 모아서라도 라이카를 사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라이카를 갖는다고 그 사람의 꿈이나 로망이 완성될까요? 절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카메라를 가지고 찍든 그 카메라를 충분히 이해하고 성실하게 찍어야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피사체를 향해 셔터를 계속 눌러대거나 연속 촬영 기능에 익숙해진 요즘인데, ‘사진을 찍을 때의 성실함’이라는 표현이 낯설게 느껴집니다.
사진을 찍을 때는 기본적으로 자기 반성과 성찰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라이카를 처음 만났을 때가 그랬던 것 같습니다. 과연 내가 이 친구와 동반자가 될 자격이 있는가라는 질문부터 했습니다. 그래서 첫 대면 전에 라이카 공부만 1년 이상 했습니다. 저도 처음부터 그러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라이카에 관심이 갔고 사고 싶어졌는데 아무래도 고가이다 보니 사전 조사가 필요했던 것이죠. ‘열흘 정도 알아보면 되겠지’ 생각했는데 알면 알수록 겸손해질 수밖에 없는 제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그만큼의 노력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인지 가끔은 커뮤니티에서 보이는 ‘초보임 / 현재 예산 000원 / 구성 추천 부탁’이라는 글들을 보면 안타깝습니다. 라이카를 사려는 사람이 커뮤니티 내에 있는 그 방대한 자료를 성실히 둘러보지도 않고 예산 내에서 어떻게든 라이카 하나를 거머쥐어 보겠다는 심산 같아서 말입니다. 솔직히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라이카에 상당히 매료되신 것 같습니다. 라이카의 가장 큰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라이카는 유기체라고 생각합니다. 사진에 자신의 감정을 가장 많이 담을 수 있게 허락하는 카메라이기 때문입니다. 그럴 수 있는 이유가 라이카는 사용자를 ‘사색’하게 만듭니다. 경망스럽지 않죠.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피사체를 어떻게 표현해 내고 싶은지를 저에게 물음으로써 제가 한 번 더 고민하게 만들어 준다는 의미입니다. 작가가 개입할 수 있는 여지를 언제나 충분히 열어 놓는 카메라라는 것입니다.
 
여유, 그리고 독특함, 결정적 찰나의 순간에 전자적, 기계적 도움을 최대한 배제한 상태에서 예술적 정서를 표현하게 해주고 그 모든 것이 ‘절제’에 의해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게 해줍니다. 다른 카메라 브랜드들도 굉장히 좋은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상당히 부담스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찍어 놓고도 나도 이것이 나의 능력인지에 대해서는 자신감이 없습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글로벌 브랜드, 브랜드 케이스, 카메라 브랜드, 브랜드 마니아, 슈퍼내추럴 현상, 브랜드와 이데올로기, 소비자 자아, 브랜드 의인화, 아프락사스 신드롬, 애착, 동일시

라이카(Leika)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관련아티클

Commodity에서 Identity로... 카메라 보급률 80%의 시대. 각 제조사는 ‘플라스틱과 유리의 조합으로 카메라(commodity)’를 만들었다. 그리고는 브랜드 ...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