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가질 수 없는 것과 가질 수 있는 것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1 / Vol.13 브랜딩 (2010년 01월 발행)

화장과 화장품에 관한 이야기를 하려면 기하학처럼 또 ‘기원전’으로 올라가야 한다. 화장술은 아름다움을 장식하고, 신체를 보호하며, 계급을 나타내고 그리고 종교적인 의식에서 나왔다고 한다. 물론 남자의 화장은 주로 ‘전투용’으로 적들에게 무섭게 보이기 위함과 자신의 몸을 보여 주지 않는 위장술로 사용했다. 여하튼 ‘화장’도 인간의 (사람에게 보여 주는)욕구와 (신에게 보여 주는) 욕망의 밑단과 끝단에 있는 RAW(original, authentic, fresh, uncooked, immature)다. 특히 여자가 아름다워지고 싶은 욕구와 욕망은 다른 미사여구가 필요 없는 ‘현실’이다. 그러나 여성이 그 존재만으로 아름다움의 기준이 될 수 있고, 모든 여성이 다 아름답기 때문에 굳이 화장할 필요가 없다면 ‘하지 말라’고 말하는, ‘사실’과 ‘진실’을 말하는 브랜드가 있다. 바로 바비 브라운이다. 여자의 RAW와 바비 브라운의 RAW에 대해서 바비 브라운 코리아 *최원식 브랜드 매니저의 대답은 명쾌했다. 그는 “사실 RAW라는 주제를 얼핏 본다면 무척 좁은 의미로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 단어가 가진 다양한 전이적인 개념을 생각해 본다면 굉장히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는 주제라고 생각한다. 바비 브라운의 철학은 아주 간단하다. ‘모든 여성은 모두 다 아름답다’는 것이다. 모든 여성은 기본적으로 인종과 나이를 떠나서 다 아름답지만, 약간의 화장품과 약간의 기술, 그리고 약간의 도구만 있으면 지금보다 조금 더 아름다워질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사실 그 누가 자신의 외모에 만족하겠는가. 그런데 바비 브라운은 그 안에서 개인이 가진 장점을 본다. 이미 어쩔 수 없는 타고난 외모를 한탄하는 것이 아니라, 장점을 부각시키고 단점을 조금이라도 커버할 수 있으면 그것이야말로 최고의 메이크업이라는 것이다. 물론 화장품을 많이 안 쓰고도 말이다. 그게 바비 브라운의 기본적인 컨셉이고, 철학이자, 접근이다. 결국 바비 브라운이 형상화하는 RAW는 ‘자연스러움’과 ‘꾸미지 않는 건강함’이다.”

화장과 화장품에 관한 이야기를 하려면 기하학처럼 또 ‘기원전’으로 올라가야 한다. 화장술은 아름다움을 장식하고, 신체를 보호하며, 계급을 나타내고 그리고 종교적인 의식에서 나왔다고 한다. 물론 남자의 화장은 주로 ‘전투용’으로 적들에게 무섭게 보이기 위함과 자신의 몸을 보여 주지 않는 위장술로 사용했다. 여하튼 ‘화장’도 인간의 (사람에게 보여 주는)욕구와 (신에게 보여 주는) 욕망의 밑단과 끝단에 있는 RAW(original, authentic, fresh, uncooked, immature)다. 특히 여자가 아름다워지고 싶은 욕구와 욕망은 다른 미사여구가 필요 없는 ‘현실’이다. 그러나 여성이 그 존재만으로 아름다움의 기준이 될 수 있고, 모든 여성이 다 아름답기 때문에 굳이 화장할 필요가 없다면 ‘하지 말라’고 말하는, ‘사실’과 ‘진실’을 말하는 브랜드가 있다. 바로 바비 브라운이다. 여자의 RAW와 바비 브라운의 RAW에 대해서 바비 브라운 코리아 *최원식 브랜드 매니저의 대답은 명쾌했다.

 

그는 “사실 RAW라는 주제를 얼핏 본다면 무척 좁은 의미로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 단어가 가진 다양한 전이적인 개념을 생각해 본다면 굉장히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는 주제라고 생각한다. 바비 브라운의 철학은 아주 간단하다. ‘모든 여성은 모두 다 아름답다’는 것이다. 모든 여성은 기본적으로 인종과 나이를 떠나서 다 아름답지만, 약간의 화장품과 약간의 기술, 그리고 약간의 도구만 있으면 지금보다 조금 더 아름다워질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사실 그 누가 자신의 외모에 만족하겠는가. 그런데 바비 브라운은 그 안에서 개인이 가진 장점을 본다. 이미 어쩔 수 없는 타고난 외모를 한탄하는 것이 아니라, 장점을 부각시키고 단점을 조금이라도 커버할 수 있으면 그것이야말로 최고의 메이크업이라는 것이다. 물론 화장품을 많이 안 쓰고도 말이다. 그게 바비 브라운의 기본적인 컨셉이고, 철학이자, 접근이다. 결국 바비 브라운이 형상화하는 RAW는 ‘자연스러움’과 ‘꾸미지 않는 건강함’이다.”

 

 

* 최원식
서강대학교에서 영미어문학을 전공하고, 호텔신라면세점의 시니어 바이어를 거쳐, 이브생로랑 코스메틱의 제너럴 매니저를 역임하는 등 명품 브랜드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유니타스브랜드 Vol.7 p80 참고

 

 

과연 여자의 RAW함이 아름답다는 이야기가 소비자의 구매 기준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그러니까 소비자들은 바비 브라운이 아름다움의 본질을 누구보다도 잘 이해하고, 그 본질을 그대로 보여 주는 RAW한 브랜드라고 생각할까? 바비 브라운의 소비자인 최진희 씨의 이야기를 들어 보자. “그렇게 생각한다. 실제로 바비 브라운이 제품을 그렇게 만들고 있다. 바비 브라운 여사가 했던 말 중에 “메이크업은 자기처럼 보여야 한다”는 말이 있다. 나는 그 철학과 제품이 부합한다고 생각한다. 가장 자연스러우면서, 나를 예쁘게 살려 줄 수 있는 제품이 바비 브라운에는 많으니까. 바비 브라운은 항상 신선하지만 가장 근본적이고 본질적으로 다가오기 때문에 RAW하다라고 말할 수 있다.

 

바비 브라운이 가장 좋았던 이유는 어떠한 트렌드나 상업성을 좇는 제품을 만들지 않는다는 점이었는데, 앞으로도 계속 그랬으면 좋겠다. 사실 바비 브라운은 메이크업에 아예 개념이 없었던 제품을 최초로 만든 브랜드다. 그렇기 때문에 시대의 트렌드에 따라서 급하게 제품을 만들어 낸 것이 아닌, 오히려 트렌드를 만들어 나가는 브랜드다.”

 

이 점에 대해서 또 다른 소비자 박연주 씨는 이렇게 말했다. “아름다움의 본질을 살려 주는 제품이 바비 브라운이기 때문에 (바비 브라운이 RAW하다는 것을) 인정할 수 있을 것 같다. 여성이 가진 모습을 과장하지 않고 그 기본적인 것을 살리면서도, 자연스럽고 예쁘게 만들어 준다는 것 자체가 모든 메이크업 브랜드의 토대가 되어야 하는데, 실제로 그런 메이크업 브랜드가 거의 없다. 대부분은 화학약품을 이용해서 얼굴을 과장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으니까. 바비 브라운의 경우 자연보호 활동이나, 유방암 방지 활동 등을 한다. 또 바비 브라운 여사가 책을 낼 때마다 전시하는 것을 보면 바비 브라운이 문화와 결합하려고 하는 것 같다.

 

그런 점에서 바비 브라운이 진정한 아름다움을 알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인터뷰 내내 이들은 바비 브라운을 사장이 아닌 여사라고 불렀다. 지금까지 진술에 대해 부정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아마 경쟁사 마케터일 것이다. 아쉽게도 그 부분을 살리지 못했지만, 중요한 것은 RAW의 본질을 알아보려고 여기까지 오는 과정 가운데 얻게 된 영감이 하나 있다. 바로 철학이다. 철학(philosophy)의 어원은 ‘지혜(sophia)를 사랑한다(philo)’이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