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생물학의 창시자인 에드워드 O. 윌슨이 말하는 RAW
인간 본성의 깊은 근원인 자연에 대한 통찰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에드워드 O. 윌슨  고유주소 시즌1 / Vol.7 RAW (2008년 11월 발행)

살아있는 최고의 생물학자. 21세기를 대표하는 과학 지성인 에드워드 윌슨은 생물학을 바탕으로 인문학과 사회과학의 지식을 통합한 ‘인간 사회생물학’을 창안하였다. 그는 1978년 《인간 본성에 대하여(On Human Nature)》를 발표하여 첫 번째 퓰리처상을, 그리고 20년간 개미들의 사회생활을 연구한 《개미(The Ants)》를 발표하여 두 번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그는 1998년 《통섭, 지식의 대통합(Consilience: The Unity of Knowledge)》을 발표하여 세상을 또 한 번 놀라게 하였다. 진화생물학을 중심으로 인문학과 사회과학, 예술학 지식을 통합할 수 있다는 학문적 비전을 펼쳐보인 것인데, 인간에 무관심한 생물학이 의미 없듯이 생물학에 무지한 인간학은 결코 깊이 있는 지식에 이를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그는, RAW란 통섭의 연장 선상에 있는 중요한 개념이라고 언급하며 이 트렌드를 읽기 위해서는 진화생물학에 관심을 둬야 된다고 거듭 강조한다.

사회생물학의 창시장인 에드워드 O. 윌슨이 말하는 RAW 통섭, 트렌드, 진화생물학, 야성, RAW의 정의
어떻게 *《통섭(Consilience)》이라는 책을 쓰게 되셨습니까?
1990년대 중반, 저는 지식의 폭발이라는 기류의 한가운데에서 그 현상을 이해하고자 하는 욕구를 감지하는 동시에 기회를 찾아내어 이 책을 쓰게 되었습니다.

  

RAW라는 트렌드를 통섭의 과정 중의 하나라고 생각하십니까?
물론입니다. RAW는 통섭과 일관된 선상에 놓여 있습니다. 만물의 본성(nature of things)을 다루는 과정은 현대 과학과 철학이 풀어야 할 가장 핵심적인 문제 중의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트렌드를 읽기 위한 키워드를 표현하자면, 진화생물학(Evolutionary Biology)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통섭, 트렌드, 진화생물학, 야성, RAW의 정의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