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Launching Visualist, 설은아 포스트비쥬얼 대표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설은아  고유주소 시즌1 / Vol.6 브랜드 런칭 (2008년 08월 발행)

설은아. 그녀에 대한 수식은 화려하다. 국내 최초의 웹 디자이너, 이코노미스트-킹덤21 선정 ‘차세대 CEO’, 깐느 광고제 사이버 부문 황금사자상 수상, 런던·뉴욕·홍콩을 비롯한 국제 광고제 다수 수상 및 심사위원 활동 등. 1999년 ‘설은아닷컴(seoleuna.com)’을 오픈 하여(현재는 개인블로그인 blog.seoleuna.com 운영) 국제적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2001년 오픈 한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홍보사이트는 최초의 플래시를 기반으로 제작하여 업계의 판도를 완전히 뒤집어버렸다. 영화 홍보사이트의 세계에서는 ‘설은아 이전’과 ‘이후’만 있을 뿐이다라는 말까지 낳게 한 그녀는 현재 디지털 마케팅 그룹인 포스트비쥬얼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공동대표이다. 단순한 웹 사이트의 런칭이 아닌, 디지털에 대한 통합적 접근으로 디지털 인스톨레이션(digital installation)의 기획까지 그 영역을 넓히고 있는 그녀의 무한질주는 과연 어떠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을까?

포스트비쥬얼은 ‘웹 디자인 에이전시’가 아닌, ‘디지털 마케팅 전문 그룹’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초창기였던 2000년도에는 ‘진짜 멀티미디어, 멀티미디어 인터렉티브 디자인이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탐구해 보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2008년 현재의 광고 시장은 엄청난 변혁기를 맞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광고회사인 WPP, IPG, Publicis들이 과거 등한시 했던 디지털 마케팅 회사를 인수하는 것이 붐을 이루는 정도니까요. 실제로 Publicis는 Digitas라는 유럽 회사를 인수하고 나서 전체 매출이 20% 상승했습니다.

 

저희는 사실 디자인이 중심이 아니라 메시지가 중심인 디자인을 합니다. 그래서 ‘크리에이티브와 전략이 함께 가는 디지털 마케팅회사가 되겠다’라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예를 들어, 어떤 기업에서 광고를 기획하면서 ‘단순한 이벤트 페이지가 아닌, 사람과 브랜드간에 연관을 가지는 이슈성 있는 캠페인을 해보고 싶다’고 한다면, 저희는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의 디지털 인스톨레이션(digital installation)이라는 개념까지 확대시켜서 진행합니다.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 광고제에서 많은 수상을 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2000년도 이 업계에 처음 들어왔을 때는 아주 암울했었습니다. 시장이 없었죠. 내가 가진 기술을 살 회사가 없었어요. 제가 했던 첫 번째 프로젝트가 <엽기적인 그녀>였는데, 사람들에게 플래시로 만드는 웹의 가능성을 보여줬던 사례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이후에 영화 홍보사이트의 개념자체가 아예 바뀌었죠. 그 이후에 작업한 <스캔들>, <주홍글씨>, <4인용 식탁>, <동갑내기 과외하기>, <와니와 준하> 등의 영화도 같은 맥락으로 진행되었고, 영화 업계의 표준이 되었기 때문에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多를 향한 마케팅은 진정한 마케팅이 아닌 거죠. 그래서 저는 이 사이트에 방문한 바로 그 한 사람을 고려해 주는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웹 마케팅은 기존의 마케팅 전략과는 어떻게 다르다고 생각하십니까?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요?
기존 마케팅하고는 다르다는 것을 정확하게 인지해야 합니다. 웹이 가진 ‘오픈’ 이라는 개념,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것, 실시간으로 ‘공동의 퍼포먼스’가 가능하다는 웹의 진정한 속성을 이해하는 마케팅이 나와야 합니다.

 

또 개인을 고려해야 합니다. 롱 테일 마케팅이라고도 표현할 수 있는데, 개개인의 요구에 맞는 특화된 서비스를 줄 수 있다는 것이 디지털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1:多를 향한 마케팅은 진정한 마케팅이 아닌 거죠. 그래서 저는 이 사이트에 방문한 바로 그한 사람을 고려해 주는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방식은 저희가 예전부터 많이 고민했었던 것인데, 어떤 사람에게 똑같은 경우의 수를 주는 것이 아니라 모델 자체를 10,000가지 경우의 수가 나올 수 있게 하거나, 내가 직접 참여하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똑같은 그림이 나올 수 없는 툴 등을 계속적으로 시도해 왔습니다. 저는 이러한 경향이 앞으로 주목해야 할 웹 마케팅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