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 NORMAL
디자인의, 경영의, 그리고 삶의 아름다움을 획득하는 방법, 평범함을 다시 디자인하다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후카사와 나오토  고유주소 시즌1 / Vol.10 디자인 경영 (2009년 06월 발행)

‘평범함 속에 진리가 있다’ ‘평범해지는 것이 가장 어렵다’ ‘가장 평범한 것이 가장 아름답다’와 같이 평범함에 대한 예찬은 너무나 당연해서 그야말로 평범해졌다. 이토록 평범해진 평범함의 가치를 ‘슈퍼노멀’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고찰하는 디자이너들이 있다. 자신의 이름으로 디자인회사를 운영하며, 알레시, 비트라, 무지, 삼성, 비앤비이탈리아 등의 세계적인 브랜드의 디자인을 돕고 있는 일본의 후카사와 나오토와 제스퍼 모리슨이다. 그들은 ‘가장 평범한 것, 즉 슈퍼노멀한 것이 가장 아름답다’는 철학은 《슈퍼노멀》이라는 책이 나오기 앞서 2006년부터 도쿄, 런던, 밀라노, 뉴욕 등에서 지속적인 전시회로 먼저 소개되었다. 슈퍼노멀이라는 철학으로 디자인, 브랜드, 경영, 나아가서 사람들의 삶에까지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후카사와 나오토에게 디자인과 컨셉, 그리고 브랜드에 대해서 물었다.

The interview with 후카사와 나오토(Naoto Fukasawa)

 

 

슈퍼노멀이란 무엇인가요?
슈퍼노멀이란 이미 존재하는 것입니다. 이미 존재하는 평범한 것들 중에서 ‘가장’ 평범한 것이며, 이러한 평범함의 핵심을 추출하는 것이 슈퍼노멀 프로젝트입니다. 저는 언제부터인가 ‘디자인된 디자인’에 질린 것 같습니다. 삶과 동떨어져서 따로 노는 것들을 만들어내는 디자인에 반발하게 된 것이죠. 이러한 생각을 공유하고 싶었습니다. 이미 알고 있던 우리 주변의 것들을 새롭게 자각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슈퍼노멀은 발견하는 순간 우리 기대에 어긋나는 놀라움을 선물합니다.

 

평범함에 가치를 부여하고, 집중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것이 당신의 디자인 철학이기 때문인가요?
사람들이 디자인에 대하여 신경 쓰지 않고 무언가 고를 때를 보면 대부분이 무의식적으로 굉장히 평범한 것을 선택합니다. 자기도 모르게 평범한 것을 집어 들게 되는 이유는 우리 의식 저편에서 무엇이 옳은 것인지를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무의식적으로 어떤 것이 자기에게 맞으며, 지금까지의 삶을 어지럽히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 즉 그 제품의 진수를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저는 생태학적인 것, 다시 말해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점점 디자인을 ‘의식’하고, 선택의 대상을 ‘판단’하는 것은 오히려 사람들에게 더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저의 디자인 철학이냐고 묻는다면, 이러한 생각들은 저의 본성에 가까울 뿐이라고 대답하고 싶습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