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VIP에 관한 보고서
소수의, 소수에 의한, 소수를 위한 그리고 소수만이 아는 마케팅 Vastly Value-oriented Invi sible Person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1 / Vol.6 브랜드 런칭 (2008년 08월 발행)

브랜딩은 최고의 고객에 의해서 구축 되고, 브랜드의 완성은 만족한 최고 고객의 모임에 의해서 만들어진다.

보이지 않는 시장

VVIP는 Very Very Important Person의 축약형 표현이다. 최근에는 일반 고객 중에 ‘약간’ 더 구매력이 있는 사람들은 모두 VIP라고 말하고, 예전에 VIP였던 고객들을 VVIP고객이라고 부르는 것이 현실이다. 어쩌면 수년 내에 VVVIP, 혹은 3VIP고객이라는 말이 나올 지도 모른다. 이럴 수밖에 없는 것이 소비자는 일단 모두 ‘왕’의 신분을 가지고 있는데 상대적으로 차별받는 왕의 대우는 소비자로 하여금 모멸감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왕처럼 모시기 위해서 아마도 VVIP를 대체할 만한 단어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된다.

 

비록 VIP 타깃 용어들이 난무하게 사용되지만 분명 시장에는 ‘왕 같은 소비자’와 ‘리얼킹(real king)’이 있다. 아직까지 어떤 마케팅 보고서에도 리얼 킹(굳이 한국식으로 번역한다면 왕 소비자)에 관한 소비형태, 마케팅 툴, 그들의 문화와 선호하는 브랜드에 관해서 정량화된 자료는 없다. 잘 몰라서 없는 것보다는 대부분의 마케터들에게 있어서, 그들에 대한 호기심은 있지만 직접적인 관심의 대상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언론에 실린 신세계 백화점의 VVIP 시장에 대한 보고서가 눈길을 끈다.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상위 1% 고객이 만들어낸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2005년에는 전체 매출 중 17.2%, 2006년에는 19.4%, 2007년에는 25%로 2년 사이에 약 8%나 상승했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믿기지 않은 수치이고, 이 수치가 과대 포장되었더라도 최근 VVIP를 위한 ‘전용 서비스’에 관한 모든 유통 및 브랜드들의 움직임을 살펴볼 때 대기권 시장이 빠르게 형성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지금까지 알려진 소비의 형태를 본다면 그들은 우리가 모르는 ‘브랜드(한국 백화점에 입점하지 않은)’를 선호하고 특별하고 개인적인 유통경로로 상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 형태는 일반적인 구매 패턴에 의해서 움직이지 않고 지극히 개인적인 라이프스타일에 맞추어졌기에 획일적이지 않고 다양하며 은밀하기까지 하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