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험한 런칭 전략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1 / Vol.6 브랜드 런칭 (2008년 08월 발행)

“가장 위험한 전략은 변경이 되지 않는 전략이다.” -칼 폰 클라우제비츠 런칭은 한정된 시간과 마케터의 머리 속도 싸움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싸움의 승자는 언제나 시간이다.

시간의 함정

동네 구멍 가게의 런칭(보통 이런 경우는 개점이라고 한다)에서부터 대기업 마케팅 팀에서 준비한 200평 크기의 브랜드 런칭(오픈)에 이르기까지 항상 부족한 것이 있다. 바로 시간이다. 개인적인 경험에 비추어볼 때, 런칭 당일 날 준비된 모든 프로모션을 여유롭게, 그것도 예정된 순서에 맞춰 진행하는 브랜드는 단 한번도 보지 못했다. 오히려 3시간 뒤면 문을 열어야 하는데 전등도 달지 못한 황당한 상황이나 오픈용 상품이 매장에 거의 들어오지 않아 담당자들이 발을 동동 구르는 어처구니 없는 모습들이 더 많았다. 왜 그럴까? 모두 게으른 것일까?

 

그 이유는 누적되고 은폐되었던 문제들이 런칭 당일 날 모두 터졌기 때문이다. 기획 관계 부서들이 런칭(오픈) 직전까지 심각한 의사결정을 해야 될 일을 서로 미루었거나, 누군가 숨겨 두었던 실수가 런칭과 함께 터졌거나, 가장 바쁜 시기라고 할 수 있는 런칭 한 달 전에 작은 일이라고 생각해서 내버려두었던 일이 곪아 터졌거나, 그것도 아니면 런칭 직전에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들을 쳐내느라고(가장 적당한 표현이다) 또 다른 상상할 수도 없었던 사고를 막지 못한 것이다.

 

런칭은 한정된 시간과 마케터의 머리 속도 싸움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싸움의 승자는 언제나 시간이다. 항상 부족한 것은 시간이므로 숙련된 마케터들은 직속 상관에게는 두 달, 사장에게는 한달 정도의 런칭 시간을 숨겨두고 일한다. 또한 런칭 10일 전에는 여러 가지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완벽한 파티를 준비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것도 몇몇을 제외하고는 머리로나 가능한 일이고, 아무리 쪼개고 쪼개어도 하루 이틀 정도의 시간을 건지는 경우가 현장의 이야기일 것이다.

 

런칭 직전에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가 생기고 심각한 기획의 오류가 터져 나오면 담당자들은 당황하기 시작한다. 급기야 런칭과 함께 매출이 전혀 일어나지 않으면 그야말로 회사 분위기는 얼음바다가 된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브랜드 런칭 전략, 시간의 부족, 두려움, 미래의 변수, 브랜드 런칭 시나리오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