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의 설계도를 알게 되면 미래는 달라진다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신정보 혁명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서정선  고유주소 시즌2 / Vol.19 브랜드의 미래 (2011년 02월 발행)

21세기를 바이오의 시대로 정의하는데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듯 싶다. 프랜시스 후쿠야마, 마이클 센델, 제레미 리프킨 등 세계적인 학자들이 앞을 다투어 바이오테크놀로지 혁명이 만들어내는 미래상에 대해 기대 반, 염려 반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을 보면 말이다. 소설에서 등장하는 *맞춤아기나, 개인의 유전자로 미래의 행동을 예측하고 나아가서는 서열까지 매기게 되는 ‘신우생학 시대’에 대한 극단적 상상은 바이오테크놀로지 혁명의 가장 선두에 서 있는 ‘인간게놈프로젝트’의 연구결과들이 성공적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평균인간의 유전자가 아닌, 한 개인유전자지도를 세계에서 4번째로 완성해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에덴동산에서 뛰쳐나온 아담이 이제 자기 몸의 설계도까지 손에 쥐게 되었다면, 미래는 어떤 일들이 펼쳐질까? 마케터들과 브랜더들은 여기에서 어떤 인사이트를 얻어야 할까?

The interview with 서울대학교 유전체의학연구소 소장 서정선, 인제대학교 인문의학연구소 소장 강신익

 

 

유전자지도 천 달러 시대, 인류는 새로운 시대로 접어든다.

서울대 유전체의학 연구소의 서정선교수는 인간유전자지도를 인간이 이전에는 한 번도 접해보지 못한 새로운 ‘정보’의 개념으로 바라보며 우리 사회에 *신정보혁명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이야기해주었다. ‘유전자지도 천 달러의 시대’로 대표되는 게놈의 대중화는 질병예방과 개인형 맞춤의학의 의미를 넘어서, 우리사회의 사회문화적 지형도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예측하며 마케터나 브랜더들은 일전의 ‘PC 천 달러 시대’가 인간의 라이프스타일을 어떻게 변화시켰는지에서 힌트를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해 주었다.

 

인간, 전지하면 전능해진다
21세기는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시대라고 이야기한다. 이번 가상 소설은 특히 인간의 게놈지도 발견과 유전자 치료의 발전으로 인해 인간의 질병을 예측하고 치료하는 수준이 아니라 나아가서 더 *우수한 형질의 유전자로 바꾸고 싶어하는 욕망을 어떻게든 채우려는 시도를 할 것이라는 상상에서 시작해 보았다. 또한 이 때문에 유전자로 인간의 서열이 매겨지는 ‘신우생학’ 시대가 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다. 이것이 가능하다고 보는가?
서정선(이하 ‘서’)물론 이론적으로는 가능하며 가상의 소설로서 이슈를 제기하는 수준에서는 이해가 된다. 하지만 실제로 생명공학기술의 발달은 그러한 방향으로 진행되어서는 안 된다. 과학을 이용해서 다른 종을 정복하듯이 인간 자체도 더 강화시키겠다는 이야기인데, 지금 우리가 유전자 정보를 알아내어 사회에 적용하는 패러다임은 약육강식의 사회에서 적용되는 힘의 논리가 아닌, 지혜의 논리에 가깝다. 이것이 무슨 말인가 하면, 나는 우리 사회의 진화의 방향은 우주의 모든 정보를 아는 것으로 나아간다고 생각한다.

 

IT혁명의 진화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이미 IT혁명으로 많은 정보와 데이터를 접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약 30~40%로 아직 한정적이다. 나머지 정보는 무엇인가. 바로 60% 이상의 정보는 인간을 포함한 생명체에 관한 것이다. 그런데 유전자지도를 통해 이제 그 정보에 접근하는 것이 가능해지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이것은 엄청난 혁명이다. 나는 전지하면 전능해진다고 본다. 이것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인간 삶의 한계였던 생로병사의 ‘로’와 ‘병’을 풀어보자는 것이다. 즉 질병과 수명에 관한 인간의 한을 풀자는 데에 *인간게놈 프로젝트의 의의가 있는 것이다.

 

 *2020년, 맞춤아기가 보편화된다?
많은 사회윤리적 문제를 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래 신기술 예측 전문가이자 조지워싱턴대학의 윌리엄 할랄 교수는 맞춤아기, 즉 태아유전자 디자인이 2020년쯤 현실화되어 어느 정도의 시장 규모를 갖게 될 것인지를 예측해 주는 ‘테크캐스트(techcast)’의 운영자이기도 한데, 2020년이 되면 인간의 유전자 구조를 모두 파악하게 된다고 예측했다. 지구상엔 5,000여 종류의 유전자 관련 질병이 있는데, 태아 때부터 유전적 질병을 갖는 유전자를 제거하게 되면, 미래에는 이런 병들이 없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 외에도 태아의 지능, 머리카락 색깔, 키, 몸무게 등을 선택할 수 있는 맞춤아기, 즉 베이비 디자인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보았다.

 

 

*정자은행에서 아기를 선택하다
최근 인간 DNA와 관련된 사업의 연간 규모는 현재 1,000~2,000만 유로를 넘어섰다. 이미 미국에서는 태어나는 신생아의 1%가 시험관 아기이고 그 숫자는 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덴마크의 정자은행 크리오스에는 1만개 이상의 유전자 코드가 섭씨 196도의 액화질소에 담겨 보관되고 있다. ‘푸른 눈의 운동선수’나 ‘갈색 눈의 키 큰 학자’의 정자가 주문 후 2시간 안에 대금교환우편물로 배달되며 주문의 내용은 점점 구체화되고 있다고 미래학자인 호르크스는 밝히고 있다. 최근에는 인터넷 경매사이트 이베이에서 사진 모델들의 난자가 여섯 자리 액수에 경매되기도 했다.

 

 *인간게놈프로젝트, 인류가 접해보지 못한 새로운 정보
1990년 미국을 비롯한 18개국은 유전자지도를 작성하기 위해 2005년까지 15년 동안 30억 달러를 투입하는 ‘인간게놈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리고 처음 계획한 것보다 빠른 2000년 6월에 90% 이상의 유전자를 해독하는 인간 게놈지도의 초안이 발표되었다. 이어서 2001년 2월, 인간게놈프로젝트 팀과 미국의 생명공학회사인 셀레라 제노믹스는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99% 정도 완성된 게놈지도를 발표했고, 마침내 2004년 10월, 100% 완성게놈지도를 발표함으로써 생명의 설계도가 사람 손으로 넘어오게 되었다.

특히 최근에는 개인 유전자지도까지 밝혀져 이제 자신의 설계도를 저렴한 가격에 손에 쥘 날이 멀지 않았다. 개인 유전자지도를 통해 인간이 알게 되는 정보는 첫째로 우리 인간의 몸 속에서 각각의 기능을 하는 유전자가 어디에 있으며 그 역할이 무엇인가를 알 수 있는 근거다. 둘째로 어떤 유전자들의 염기 서열 일부가 바뀌거나, 없어지거나 중복되어 제기능을 못하게 되는지 알게 되어 왜 질병이 생기는가를 알 수 있으며 인간의 생로병사의 근본 유전자들이 어떤 것인지를 알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유전자들이 개인마다 어떻게 다른지 바로 비교되고 따라서 어떤 형태의 인간인지를 비교 분석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질병 예측뿐 아니라 개인의 행동지향 가능성도 밝혀지게 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러한 유전자 정보가 개인의 손에 쥐어 쥐고 산업적으로 대중화된다면 정보의 무궁 무진한 활용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