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 Management Aphorism
여섯 디자이너의 잠언집, 디자인 경영의 아포리즘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1 / Vol.10 디자인 경영 (2009년 06월 발행)

디자인은 디자이너의 몫이었다. 그렇지만 ‘디자인 경영’ 안에서 디자인을 바라보면 디자인은 디자이너만의 몫도 아니고, 경영자만의 몫도 아니다. 이러한 경향에 대하여 인하우스 디자이너가 아닌, 디자인 전문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디자이너들은 어떠한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우스울까, 무서울까, 진지할까, 걱정될까. ‘자문을 구한다’는 유니타스브랜드에 선뜻 손을 내밀어 준 대한민국의 내로라 하는 여섯 명의 디자이너는 현재의 ‘디자인 경영’이라는 시류에 대하여 아낌없는 조언을 들려주었다. 놀라웠던 것은 이들이 제품 디자인, 건축 디자인, 실내 디자인, BI/CI 등 각기 다른 분야의 전문가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원탁에 둘러 앉아 대화하는 것처럼 같은 충고와 노하우들을 반복했다는 것이다. 알다시피 아포리즘Aphorism이란 깊은 체험적 진리에서 나오는 간결하고 압축된 한 마디이다. 따라서 이들의 조언은 단순히 ‘멋진 말’이 아니라 디자이너, 그리고 디자인 경영자들을 위해 우러난 진심 어린 잠언들이 될 것이다.

1 디자인 경영은 '배우는 것'이다.
“다양한 사람들에 대한 과학적 분석으로부터 디자인은 시작된다.” 배리 위버

 

존 그레이의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남자와 여자의 근본적인 차이에 대해 말하면서, 남녀가 행복하게 상생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이해해야 한다고 한다. 남자와 여자만큼이나 디자이너와 경영자도 보통 ‘우뇌와 좌뇌’로 비유될 정도로 다른 속성을 지녔다. 디자인 경영의 어려움에 대한 질문에서도 이런 ‘다름’으로 인한 갈등에 대한 이야기가 가장 많았다. 경영자와 디자이너가 윈윈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이해해야 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단지 마음으로만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언어를 배우는 것이다. 경영자가 디자인을 보는 눈을 기르기 위해 많이 보고 느껴야 한다면, 디자이너들은 경영자들이 쓰는 전문 용어를 배우려고 노력해야 한다. 포지셔닝, 시장 세분화, 차별화와 같은 낯선 언어들만 이해하더라도 그들과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에 어려움을 덜 느낄 것이다. 배워야 할 많은 것들 중에서도 디자이너들이 특히 강조한 것은 ‘재무’였다. 디자인 경영 역시 비즈니스다.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한 것이 비즈니스라면, 그 이윤 창출이 숫자로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알아야 할 것이다.

 

“디자이너란 큰 원탁 테이블에 최고 경영자와 각 부서의 장들이 앉아서 의사 결정을 할 때 갑론을박하면서 모든 것을 듣고 우리 회사가 이 문제를 해결 할수 있는지 없는지, 그 이유는 무엇
인지에 대하여 결정체로 만들어 제시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런데 창피한 이야기이지만, 디자이너들이 4년 동안 기본 디자인 교육만 받기 때문에 모르는 것이 많습니다. 디자이너가 아닌 다른 학생들은 전공 과목 외에 인문 사회 등의 교양과목을 많이 듣습니다.
요즘은 디자인 회사에 조직 컨설팅 의뢰까지 하기도 합니다. 물론 그 때 그 분야의 전문가들을 뽑아서 진행할 수도 있지만 디자인 회사에 의뢰한다는 것은 디자인 마인드로 조직을 바라보는 것이 핵심입니다. 따라서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알아야 합니다. 우선 고객을 알아야 하고, 재무나 마케팅도 알아야 큰 그림을 그릴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 회사는 디자인 전공자는 물론 심리학, 기계공학, 경영학, 화공학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함께 일을 합니다. 다른 회사에서는 발견하기 쉽지 않은 인적 구성이지만, 디자인의 영역이 점점 넓어지고 있기 때문에 되도록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이들의 시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컨티늄 대표 김영민

 

“디자이너에게도 경영에 대한 감각이 있어야 합니다. 돈, 시간, 퀄리티에 대해 의식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세 가지가 합쳐져야 하는데, 이런 것에 대해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난 예쁜 그림만 그리겠다” 하는 것은 반쪽 짜리 디자인입니다. 그래서는 굿디자인이 안 나옵니다.”
DMP 대표 박승홍

 

“일단 디자이너들은 재무에 약합니다. 그런데 무조건 “할 수 있어”라고만 하다 보니 실패 사례가 많은 것입니다. 디자이너들은 순간순간 자신의 느낌이나 판단으로 경영을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직관력이 뛰어나다 보니 직관적으로 많은 부분들을 생각을 하고, 창의력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시스템 틀 안에 갇히는 것을 대체로 싫어합니다.
그렇게 하다 보니 점점 수익을 내는 것이 어려워지는 것입니다.”

디자인블루 대표 이상용

 

 

2 성공적인 디자인 경영에는 '모드 전환'을 잘하는 경영자가 있다.
“당신이 단 하나의 생각을 가지고 있을 때가 가장 위험하다.” 로저 폰 외흐

 

디자이너 출신이 디자인 경영을 잘 할 것인지, 경영자 출신이 디자인 경영을 잘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갑론을박이다. 물론 일장일단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출신이 어디인지에 상관없이 현재 자신의 위치가 ‘경영자’인지 ‘크리에이터’인지를 판단해서 빨리 모드를 전환할 수 있는 경영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