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의 임계점을 넘은 활동, 그것이 브랜딩이다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권민  고유주소 시즌2 / Vol.23 Part1 브랜딩 임계지식 사전 (2011년 08월 발행)

임계질량(Critical Mass)이란 핵에서 사슬 반응이 일어날 수 있는 방사능 붕괴 물질의 최소질량이다. 따라서 임계질량이 0.001g만 부족해도 핵분열은 일어나지 않는다. 핵 물리학에서 사용되는 개념을 브랜드에서 차용한 이유는 블록버스터급 마케팅을 했지만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브랜드가 있는 반면, 특별히 준비한 것도 없는데 시장에서 핵폭탄급 브랜드가 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그 차이를 만드는 임계질량의 수치를 어떻게 0.001g까지 조절할 수 있을까?

임계질량(Critical Mass)이란 핵에서 사슬 반응이 일어날 수 있는 방사능 붕괴 물질의 최소질량이다. 따라서 임계질량이 0.001g만 부족해도 핵분열은 일어나지 않는다. 핵 물리학에서 사용되는 개념을 브랜드에서 차용한 이유는 블록버스터급 마케팅을 했지만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브랜드가 있는 반면, 특별히 준비한 것도 없는데 시장에서 핵폭탄급 브랜드가 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그 차이를 만드는 임계질량의 수치를 어떻게 0.001g까지 조절할 수 있을까?

 

임계지식은 같은 활동이라도 마케팅과는 구분되는 브랜딩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지식이다. 일반적으로 마케팅은 경쟁자와 마켓 셰어를 의식한 경쟁 전략이다. 마케팅의 명료한 목표는 양적 성장과 성공이다. 반면에 브랜딩은 경쟁자보다는 자신의 가치와 철학을 염두에 둔 오리진origin 구축 전략이다. 따라서 브랜딩의 확고한 목표는 질적 성숙과 완성이다(물론 이것이 완성되면 양적 성장과 성공은 보상으로 따라올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시장을 가격으로 점유하지 않고 가치로 리딩하는 것, 그것이 브랜딩이다. 명확한 아이덴티티로 시장을 이끄는 브랜드들이 이에 대한 방증이다.

 

원래 브랜딩이란 마케팅이 대세이던 시기에는 ‘상품에 이름을 붙이다’라는 협의적 의미로 사용되었지만 지금은 ‘차원이 다른 마케팅’ 혹은 ‘마케팅이 아닌 마케팅’을 일컫는다. 마케팅과 브랜딩의 바로 그 접점에서 지식의 화학적 변화가 일어나는데, 그 과정에서 일어나는 일들의 인과관계를 설명하기는 어렵다. 지금까지 정리된 바로는 ‘마케팅의 임계점을 넘은 활동, 그것이 브랜딩이다’란 표현이 적합할 것이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