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의 반작용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권민  고유주소 시즌1 / Vol.9 호황의 개기일식 (2009년 03월 발행)

알랭 드 보통(Alain de Botton)은 그의 저서인 《불안》에서 불안의 정의를 매우 육감적으로 정의했다. ‘불안은 욕망의 하녀다.’ 그의 정의가 어딘가에서 많이 들어 본듯하며 친숙한 공식처럼 느껴지는 것은 아마도 ‘브랜드는 욕망의 하녀다’라는 마케팅 법칙 때문일 것이다. 특히 뇌쇄惱殺적인 산업군의 전투적(?)인 성향을 가진 마케터들에게는 ‘불안’과 ‘욕망’ 그리고 ‘브랜드’를 한 덩어리처럼 사용했기 때문에 더욱 친숙하게 느껴질 것이다.

불황에 소비가 과연 사라지는 것일까? 도대체 불황일수록 매출이 올라가는 속옷 산업에는 어떤 소비 메커니즘이 있는 것일까? 불황인데 왜 고급 카메라 기종은 많이 팔리는 것일까? 결론부터 말한다면 소비는 사라지지 않았고 이동을 하고 있다. 아마 IMF 외환위기 때나 최근의 불황에 매우 혁신적인 브랜드가 출현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바로 새로운 욕구의 출현이다. 그래서 ‘불황에는 활황하고, 호황에서는 성황하는 브랜드도 있지 않을까’라는 의구심을 가지고 시장 생태계를 살펴 보았다. 결국 호황과 불황에도 영생불멸하는 브랜드를 찾기로 했고 기준은 다음과 같았다.

첫째, IMF 외환위기에 시작했고 지금까지 성장한 브랜드를 찾는다. 둘째, 불황일 때 오히려 호황하는 브랜드 속성값을 찾는다. 셋째, 이번 불황이 끝나도 계속 성장할 수 있는 활황의 DNA를 가진 브랜드를 찾는다. 다섯 개의 브랜드를 찾았고 특집 인터뷰에서 자세히 다루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불안 심리, 편집장의 편지, 활황의 DNA, 브랜드 위기 관리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