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1. 영적인 DNA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27 브랜드의 제자도, 브랜드십 (2012년 10월 발행)

패션 중소기업인 ㈜바젤컴의 회장 김민섭. 그는 친구이자 브랜드 컨설턴트인 강승원으로부터 회사에서 가장 문제점은 다름 아닌, 회장인 자신과 경영수업을 받고 있는 자신의 아들 김준영이라는 진단을 듣고 그 즉시 친구의 충고를 받아들인다. 아들 김준영은 베트남의 현지 공장장으로 보내고, 그 대신 강승원 컨설턴트로부터 소개받은 최우일을 브랜드 전략팀의 실장으로 영입한다. 얼마 후, 최우일 실장과 함께 문플라워와 유니타스 핑거라는 사회적 브랜드의 런칭을 준비하던 김민섭 회장은 지병으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고, 베트남에 있던 아들 김준영이 사장으로 회사로 복귀한다. 하지만 과거와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경영되는 ㈜바젤컴에서 김준영 사장은 최우일 실장과 불편한 관계로 만난다.

Brandship Story
브랜드의 아이덴티티와 가치로 브랜드와 기업을 경영할 때, 반드시 맞닥뜨리게 되는 문제들이 있다. 가치와 이익이 충돌하거나, 기업에 필요한 인재들의 조건 등, 곳곳에 산재해 있는 문제들을 어떤 관점으로 바라보고, 어떻게 브랜드십으로 해결해야 하는지, 소설이라는 형태를 통해 가상으로 꾸며 보았다. 먼저 이 소설의 발단에 대해 미리 언지해주면, 4년 전 ㈜바젤컴의 김민섭 회장은 자신의 친구이자 브랜드 컨설턴트인 강승원 대표에게 ㈜바젤컴의 컨설팅을 의뢰한다. 그 결과, 강승원 대표는 김민섭 회장에게 브랜드십으로 기업을 경영할 것을 권한다. 대체, 브랜드십이란 무엇일까? Vol.26 ‘브랜드 서신’에서 강승원 대표가 김민섭 회장에게 보낸 편지를 확인해 보라. 자, 그럼 막이 열린다.

 

 

story 1
1

㈜바젤컴은 의류 브랜드 4개와 봉제공장 2개 그리고 커피숍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총 매출 8,000억 원을 기록하는 기업이다. 이 회사는 故김성호 회장이 1960년에 친구 창고에서 연합방직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다. 그의 아들 김민섭 회장(65세)은 아버지가 물려주신 방직 회사를 운영하다가 20년 전부터 의류 브랜드 사업을 시작하여 지금과 같은 브랜드 회사가 되었다. 김민섭 회장은 브랜드 컨설턴트인 자신의 친구 강승원 대표의 조언을 받아 4년 전에 회사명을 연합방직에서 ㈜바젤컴으로 바꾸었다. 강승원 대표는 바켈컴에서 실장으로 재직하며 경영수업을 받고 있던 김민섭 회장의 아들인 김준영(33세) 실장의 미숙한 브랜드 경영을 지적하였고, 김민섭 회장은 친구 강승원 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여 김준영 실장을 베트남 봉제 공장장으로 발령냈다. 김준영 실장의 자리에는 강승원 대표의 회사에서 브랜드 리노베이션팀 프로젝트 매니저인 최우일 실장(34세)을 선임하였다.

 

김민섭 회장은 최우일 실장과 두 가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자 했다. 하나는 전색맹인 한미선 디자인 실장과 함께 ‘블랙 앤 화이트’의 컨셉을 가진 브랜드 런칭이다. 전색맹은 색깔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색각이상으로, 모든 것을 검정과 하얀색으로 본다. 김민섭 회장 자신이 적녹색맹이기에 그는 색맹 환자가 만든 브랜드를 만들어서 수익금의 전액을 백내장과 녹내장으로 고생하는 노인들의 시력을 회복해 주는 안과를 만들려고 했다. 나머지 하나는 고아들로 구성된 식당 프랜차이즈를 만드는 것이다. 김민섭 회장은 이러한 사회적 브랜드를 만들고자, 자신의 가치와 앞으로 만들 브랜드 가치를 함께 공유하는 최우일 실장과 이 두 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러나 그는 지병인 협심증으로 돌연 사망했다.

 

김민섭 회장이 사망하자 베트남 공장장으로 나가 있던 아들 김준영이 사장의직분으로 회사로 돌아왔다. 그가 떠나 있던 3년 동안 많은 것이 변해 있었고, 아버지가 준비하고 있던 두 개의 브랜드가 한창 진행 중이었다. 무엇보다 김민섭 회장의 전폭적인 지지 아래 암묵적 후계자로 지명되었던 최우일 실장의 존재감은 김준영에게 불편함과 부담감을 주었다. 이때 김민섭 회장 때부터 일하던 경영전략실의 박항규 전무는 사장이 된 김준영을 도와 최우일 실장을 퇴사시키려고 한다.

 

전색맹인 한미선 디자이너와 진행한 첫 번째 프로젝트의 이름은 문플라워(MoonFlower, 밤나팔꽃)다. 오직 흰색, 검정 그리고 회색으로만 구성된 의류 브랜드로, 그들은 흑백의 컨셉이 완벽하게 드러난 브랜드를 만들고 싶어 했다. 두 번째 프로젝트의 이름은, 유니타스 핑거(Unitas Finger)다. 고아들이 직접 운영하는 분식점인 유니타스 핑거는 고아들이 자생적으로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자 한다.

 

김준영 사장이 ㈜바젤컴으로 복귀하면서 경기는 이전보다 훨씬 더 어려워졌고, 그로 인해 진행 중이던 문플라워와 유니타스 핑거는 런칭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이때 김준영 사장은 박항규 전무의 제안을 받아들여 ㈜바젤컴에서 지금까지 한번도 진행해 보지 않았던 브랜드의 세일을 시도하려고 한다. 그 무렵, ㈜바젤컴에서 운영 중인 캐주얼 브랜드인 ‘바젤로’의 본부장이 대리점 사장들에게 돈을 받게 된 사실이 들통 난다. 김준영 사장이 취임한 후 최우일 실장을 만난 것은 불과 세 차례. 서로 부담스러워하는 줄 잘 알기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둘은 가급적 만나는 것을 피했다. 하지만 바젤로 본부장의 부정 사건으로 둘은 만날 수밖에 없었다. 바젤로 본부장인 신준기 부장은 김준영 사장의 고등학교 후배로, 김준영 사장이 브랜드 실장으로 있을 때 대기업에서 스카우트한 사람이다. 최우일 실장은 신준기 부장에게 사퇴와 동시에 받은 돈을 매장주들에게 돌려줄 것을 지시했다.

 

“아버지는 항상 최우일 실장님을 저에게 자랑하셨죠.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베트남 공장을 방문하던 날 모든 식구가 모였습니다. 그때 아버지께서는 최우일 실장님이 자신의 친구 같다고 말씀하시더군요. 최우일 실장님을 양아들로 삼고 싶다고도 하셨죠. 아무튼 그날 아버지는 식구들에게 1~2년 후에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만한 일을 지금 최우일 실장님과 함께 하고 있다고 했어요. 아마 그것이 문플라워와 유니타스 핑거죠?”

 

김민섭 회장이 살아있는 동안 최우일 실장은 항상 김민섭 회장의 방 안에서 6명이 앉을 수 있는 긴 책상에 앉아 회의를 했다. 단 두 명이 회의를 했지만 자료가 많고, 의류 샘플도 많아 그 큰 회의 책상은 노트북 하나를 올려놓아도 자리가 비좁게 느껴졌다. 지금 두 사람은 바로 그 6인용 책상에 마주 보고 앉아 있었다. 달라진 것은 항상 쌓여 있던 샘플과 자료들이 말끔하게 치워진 것과 김민섭 회장 대신 그의 아들인 김준영 사장이 그 자리에 앉아 있다는 것이었다. 그것도 김민섭 회장이 앉던 자리가 아닌 반대편에 앉아 있었다. 김민섭 회장은 자신의 방에 들어온 사람이 누구든지 햇빛에 눈이 부시지 않도록 창문을 등지고 앉게 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