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와 일등친되기: 듀폰
Step 2 G to G: Great to Grand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27 브랜드의 제자도, 브랜드십 (2012년 10월 발행)

우리나라 기업의 평균 수명은 27.3년이고, 중소 제조업체의 평균 수명은 12.3년이라고 한다. 그리고 세계적으로 기업의 평균 수명은 13년이라고 하니, 210년 동안 기업이 생존했다는 것은 가히 ‘기적’이라는 말을 붙여도 무방하다(물론, 578년에 설립돼 지난 2006년 문을 닫기까지 무려 14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현존했던 기업인 일본의 곤고구미(金剛組)에 비하면 너무나 터무니없는 숫자에 불과하지만). 거기에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에서 1955년부터 매년 발표해온 세계 500대 기업 명단에서 단 한 번도 빠지지 않은 기업이었다는 것은 이 기업이 단순히 목숨을 부지한(?) 것이 아니라 어떤 역사를 써왔는지 짐작할 수 있다. 지난 Vol. 16의 특집 ‘브랜드십’을 준비하며 당시 듀폰 아시아 태평양 고문으로 있었던 김동수 고문과 만난 후, 2년 만에 다시 듀폰을 찾았을 때는 2011년 4월 새롭게 취임한 임정택 사장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두 번째 만남을 통해 듀폰에서 확인하고 싶었던 것은 그들이 밟아온 ‘역사’였다. “과거는 미래에 대한 예언자다”라는 말처럼, 그들이 어떤 길을 걸어왔는지 추적해 보면 그들이 어떻게 브랜드십을 구축해왔는지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2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자기다움을 잃어버리지 않을 수 있었던 근원을 찾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인터뷰는 지난 Vol. 16에서 진행한 김동수 前 고문의 인터뷰 중 지면에 싣지 않았던 인터뷰와 임정택 사장의 인터뷰를 편집하여 실은 것이다.

The interview with 듀폰코리아 사장 임정택

 

210년,
Core Value로 지속가능경영을 하다

 

1/4분기 기업의 실적 보고를 하는 날이다. CEO의 얼굴은 상기되어 있었으며, CEO를 바라보는 임원들의 얼굴도 한껏 긴장돼 보였다. 드디어 CEO가 단상에 올라가 상반기 기업이 어떻게 운영되었는지 수많은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발표하는 시간이 되었다. 마이크의 스위치가 On이 되자 CEO의 다문 입술이 열리기 시작한다.

 

자, 그럼 이제 다음 장면을 한번 상상해 보자. CEO는 어떻게 실적 보고를 할 것 같은가? 뜬금없는 질문이라 생각되는가? 왜냐하면, 대부분의 기업이 그렇듯 상반기 매출은 어느 정도였으며, 이 매출은 지난 해보다 얼마나 성장했고, 그래서 우리 기업은 현재 동종 업계 몇 위에 있으며… 라고 얘기할 것은 너무나 뻔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이 질문은 그 의도를 궁금케 하는 질문이라 생각될 것이다. 그런데 만약, 당신이 상상하고 있는 시나리오와는 전혀 다른 이야기가 펼쳐진다면 어떤가? 바로 이렇게 말이다.

 

“이번 분기에 안전사고는 ( )번 일어났는데, 이것은 지난 분기보다 ( )% 줄어든 것이다. 다음 분기에는 ( )%까지 줄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또, 윤리 문제로 이번에는 ( )명이 안타깝지만 퇴사했다. 앞으로 윤리적인 문제가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하자…. ”

 

이것은 다름 아닌, 듀폰의 CEO 엘렌 쿨먼(Ellen Kullman)이 전 세계에 있는 7만 명의 듀폰 직원들에게 메일로 보낸 듀폰의 2012년 1/4분기 실적 보고서의 시작 부분을 편집한 것이다(실제로 실적 보고는 메일로 이루어졌다). 그녀가 언급한 ‘안전’과 ‘윤리’는 ‘환경보호’와 ‘인간존중’과 함께 듀폰의 Core Value다(핵심가치라고 번역할 수 있으나, 듀폰은 글로벌 기업이며 듀폰 코리아 내부에서도 Core Value라고 통상적으로 사용하기에 이 원고에서도 이렇게 표기하고자 한다 편집자주).

  

 

임정택(듀폰코리아 사장) 바로 2주 전에 쿨먼으로부터 받은 메일이다. 지난번 쿨먼을 만났을 때 그녀가 나에게 가장 먼저 묻는 질문도 이것이었다. “한국은 Core Value가 잘 지켜지고 있어?” 물론, 쿨먼만이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 듀폰의 어떤 CEO든 실적 보고를 하기 위해 직원들에게 메일링을 할 때면, 가장 먼저 시작되는 이야기는 바로 듀폰이 이번 분기에 Core Value를 얼마큼 잘 지켰는지에 관한 이야기로 시작한다. 이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Core Value가 우리의 존재와 그 상태를 말해주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Q. 듀폰은 어떻게 200년을 넘는 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기업을 유지할 수 있었죠?
A. Core Value를 지켰기 때문입니다.

 

Q. 듀폰은 포춘지가 선정한 500대 기업 중 해마다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기업 중의 하나입니다. 이러한 성장의 비결은 무엇입니까?
A. Core Value를 지켰기 때문입니다.

 

Q. 듀폰에서 다른 기업에는 없는 것을 단 한 가지 꼽으라고 한다면 그것은 무엇입니까?
A. Core Value를 지키는 것입니다.

 

농담처럼 보이는 질의응답 같지만 이것은 듀폰의 200년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인 문답이다. 안전, 윤리, 환경보호, 인간존중이라는 어찌 보면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이 네 가지 단어를 지켜내기 위해 듀폰이 이토록 애를 쓰는 이유는 1801년 듀폰이 설립된 이후, 그들이 한 걸음씩 내딛을 때마다 삶을 통해 체험적으로 깨달은 그들의 가치이기 때문이다. 즉 듀폰을 경영해오면서 지식이 아닌 경험을 통해 머리가 아니라 손과 발로 얻은 진짜 가치라는 것이다.

 

 

Core Value의 영역은
모든 비즈니스와 그리고 조직생활을 할 때
‘Not negotiation, No change’, 즉 어떤 협상도 안 되며
변형시켜서도 안 된다는 철칙이 있다.

 

 

듀폰의 Core Value는, 윤리를 중심으로 안전, 환경보호, 인간존중이라고 알고 있다. 그렇다면 왜 이러한 네 가지 가치가 210년 동안 듀폰의 존재 이유를 말해주는 것이 되었는지 궁금하다.
김동수(전 듀폰 아시아 태평양 고문) 회사가 설립되고 가장 먼저 생긴 Core Value가 ‘안전’이다. 듀폰은 화학회사로 출발했기 때문에 이곳 저곳에서 안전사고가 자주 일어날 수 있는 환경을 태생적으로 가지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안전은 듀폰에게 있어서 생명 같은 것이 되어버린 거다. 이처럼 Core Value는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니라, 우리가 살아오면서 우리에게 반드시 필요한 가치들을 하나 하나 찾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윤리 문제도 그렇다. 듀폰은 새로운 물질을 개발하는 회사로 수많은 특허를 가지고 있기에 윤리라는 이슈는 언제나 연구원들과 직결되었다. 또한, 듀폰이 다루는 것들은 환경과 밀접한 것들이 많다. 예를 들면, 듀폰에서 프레온을 제일 먼저 개발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