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의 초월적 책임감
자아와, 행위와, 이윤과, 경영을 넘어서는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 / Vol.16 브랜드십 (2010년 07월 발행)

“The buck stops here.” 미국의 33대 대통령 해리 트루먼(Harry Truman)의 집무실 책상 위에는 위와 같은 문구가 새겨진 명패가 있었다. 한국전쟁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대통령을 지내며 유난히 ‘책임’과 인연이 깊었던 그는 전쟁 종식을 위해 일본에 원자폭탄 투하를 결정한 사람이기도 하다. 그의 책상에 올려져 있던 이 말은 다름아닌 ‘책임은 (다른 사람이 아닌) 내가 진다’는, 단순하지만 어렵고 결연한 의지의 표현이다. 많은 리더들이 트루먼과 같이 책임지길 원하지만 또한 그만큼 부담도 느낄 것이다. 많은 정치인들이 전쟁을 끝내기 위해 원자폭탄 투하를 원했으나 정작 그 결정을 ‘직접’ 내리고 ‘버튼’을 누르지는 못했다. 모두가 관여된 일이지만 ‘내 책임’이라고 말할 수는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트루먼은 대통령으로서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고 미래를 위한 결정을 해야 했다. 이것이 어쩌면 리더의 책임이고, 또한 리더가 ‘책임’이라는 단어를 두려워하게 된 원인일 수도 있다. 그런데 이렇게 리더가 ‘혼자’ ‘두려움을 느끼지 않아도 되는’ 책임감이 하나 있다. 바로 리더뿐만 아니라, 브랜드의 구성원 모두가 함께 느끼는 ‘초월적 책임감’이다. 도대체 이 책임감은 무엇이기에 책임감에 대한 우리의 고질적인 부담감마저 초월할 수 있을까?

단어의 가벼움과 의미의 무거움

“모터사이클과 이와 관계된 문화의 격을 높이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었다.”

“패션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싶었다고 해야 하나. 일종의 책임감을 느꼈다.”

“한글은 우리와 뗄 수 없는 분야다. 한글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의 이런 노력이 잡지 업계를 바꿀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에 책임을 느끼기도 한다.”

 

어떤 브랜드의 리더가 한 말인지 알지 못한 채 이 말만 들려준다면, 당신은 이 말에서 각각 어떤 브랜드를 상상하게 되는가? 어떤 말에서는 뚜렷하게 특정 브랜드가 떠오를 수도 있고, 또 어떤 말에서는 그 어떤 브랜드도 연상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거의 대부분이 개인의 경험이나 지식에 따라 다른 브랜드를 상상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말을 한 브랜드의 리더들은 자신이 만든, 혹은 자신이 경영하는 브랜드에 대한 책임감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이를 ‘넘어선’ 자신의 분야에 대한 책임감을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영학이나 철학, 윤리학 등의 관점에서 ‘책임감’은 아주 흔한 단어다. 이와 관련된 책들이 주변에 있다면, 아무 책이나 잡고 조금만 훑어 보라. ‘업무에 대한 책임감’ ‘사회적 책임’ ‘책임의식’뿐만 아니라 책임이란 단어가 쓰이지 않았을 뿐 모습만 바꾼 ‘책임’이란 의미의 단어들이 곳곳에서 눈에 띌 것이다. 책임은 충분히 중요하지만 이제는 너무 흔해서 의미마저 모호해진 닳고 닳은 단어가 되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