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주년, 유니타스브랜드는 왜 존재해야 하는가?
편집장의 편지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권민  고유주소 시즌2 / Vol.17 브랜드 전략 (2010년 10월 발행)

글을 쓰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글을 쓰는 것보다 더욱 고통스러운 것은 글의 제목을 정하는 것이다. 개인적 경험에 비추어 본다면 제목만 좋다면 좋은 글을 쓸 수 있다. 물론 좋은 제목이라는 것이 좋은 글을 술술 풀어낼 수 있는 그런 제목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다. 좋은 제목은 더 많은 고민과 더 많은 고통을 유발하기 때문에 글을 쓰는 것보다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그 과정을 통해 좋은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 명료한 ‘정신’이 완성된다. 특히 ‘왜’라는 질문을 가진 제목으로 서문을 잡으면 글을 쓰는 자세는 묘비의 비문을 쓸 때와 같아진다.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돌아보게 만들기 때문이다.

글을 쓰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글을 쓰는 것보다 더욱 고통스러운 것은 글의 제목을 정하는 것이다. 개인적 경험에 비추어 본다면 제목만 좋다면 좋은 글을 쓸 수 있다. 물론 좋은 제목이라는 것이 좋은 글을 술술 풀어낼 수 있는 그런 제목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다.

 

좋은 제목은 더 많은 고민과 더 많은 고통을 유발하기 때문에 글을 쓰는 것보다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그 과정을 통해 좋은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 명료한 ‘정신’이 완성된다. 특히 ‘왜’라는 질문을 가진 제목으로 서문을 잡으면 글을 쓰는 자세는 묘비의 비문을 쓸 때와 같아진다.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돌아보게 만들기 때문이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편집장의 편지, 브랜드 존재 목적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