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W는 쇼 비즈니스다
콜롬비아 대학교 경영대학원 교수, 번 슈미트와(Bern H. Schmitt)의 RAW에 관한 인터뷰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번 슈미트  고유주소 시즌1 / Vol.7 RAW (2008년 11월 발행)

스스로 노마딕 라이프(Nomadic Life)를 살고 있다고 주장하는 세계적인 전략가이자 경영학자인 번 슈미트와 인터뷰를 했다. 코넬 대학에서 심리학 박사를 받고 현재는 콜롬비아 대학 경영대학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RAW에 대한 그의 관점은 다각도에서 통합적으로 접근한다. 단순히 재료가 내추럴하다고 해서 RAW한 브랜드라고 생각해서는 안 되며 다차원적으로 접근하여 RAW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브랜드 자체뿐만 아니라, 빅 씽크Big Think를 통한 RAW한 조직의 변화까지도 주장한다. 또한 RAW의 정의가 무엇이든지, RAW한 브랜드는 ‘Just RAW’ 즉, 단지 RAW한 것이 아닌 ‘가공된 것(cooked)’과 ‘RAW한 것(to be raw)이 동시에 존재해야 한다는 그의 주장을 들어보았다.

RAW한 컨셉이 브랜드에 나타나는 것이 교수님께서 제안하신 빅 씽크 전략(Big Think Strategy)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빅 씽크(Big Think)는 좀 더 창의적이고, 변화를 추구하며, 대담한 아이디어와 행동을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말이죠. 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오늘날, RAW를 활용하는 것은 브랜드를 창의적으로 차별화할 수 있는 많은 방법 가운데 하나입니다. RAW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프랑스 문화인류학자인 클로드 레비 스트로스(Claude Levi-Strauss)가 말했던 아이디어가 생각이 나더군요. 그는 RAW를 ‘cooked’와 대비되는 개념으로 생각하면서, 문화적 컨셉의 RAW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기본적으로 문화적인 구분으로서의 RAW라고 하면, 인간 본성, 사회, 그리고 문화의 양면적인 특성에서 보았을 때, 가공되지 않는 것(the raw), 내추럴한 것(the natural), 본능적인 것(the instinctual)과 대비되는 가공된 것(the cooked), 준비된 것(the prepared), 정제된 것(the refined)으로 나뉠 수 있습니다. 여타 문화의 컨셉처럼 RAW는 오랜 시간에 걸쳐 그 의미가 변화되어 왔지만 준비된, 계획된, 정제된, 세련된 등과 같이 상반된 의미 안에서 늘 보여져 왔습니다. 그러므로 ‘단지 RAW’한 것은 좋은 생각은 아니며, RAW 하면서 동시에 가공되어 보여지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RAW의 정의, 브랜드와 문화, RAW 브랜딩, 빅 씽크 전략, RAWlish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