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정신에 새기는 문신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김준  고유주소 시즌2 / Vol.22(하) Vol.22(하) 인문학적 브랜드 (2012년 01월 발행)

예술가들은 오히려 인문학자들보다 더 빠르게 당대의 인간이 직면한 문제들과 욕망들을 자신의 것으로 소화해 세상에 뱉어 낸다. 이런 관점에서 보자면 그들은 직관적 인문학자들인 셈이다. 그런 예술가들이 만약 브랜드를 주제로 많은 작품 활동을 한다는 것은 현재 대중이 이미 브랜드에 대한 욕망을 가지고 있으며, 예술가들은 그것을 누구보다 먼저 캐치해 브랜드를 통해 인간의 모습을 다양한 시각으로 뱉어내고 있다는 의미인 것이다. 여기, “내가 보고 들은 세상을 뱉어낸 것이 바로 나의 작품”이라고 얘기하는 아티스트가 있다. 바로, 미디어 아티스트 김준이다. 문신이라는 독특한 방법으로 세상을 읽어내는 그에게 물었다.

The interview with 국립공주대학교 애니메이션과 교수, 미디어 아티스트 김준

 

길거리를 지나다 보면 3초마다 보이는 가방이라 하여 일명 ‘3초 백’으로 유명한 한 명품 브랜드의 가방을 멘 사람들. 그들을 카메라에 담아 진짜와 가짜를 구분할 수 없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풍자한 예술 작품이 있다. 이처럼 예술과는어울리기 힘들어 보이던 브랜드를 주제로 한 작품들이 요즘 들어 부쩍 눈에 띄게 많아졌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지난 Vol.22上을 준비하며 재미있던 사실 중 하나가 바로 예술가들에 대한 인문학자들의 이야기였다. 그들은 한결같이 입을 모아 가장 빠르게 사람과 사회의 변화를 알아채는 인물이 바로 예술가라고 했다. 직관적 사고를 통해 말과 글로써 풀어 내는 것이 인문학이라면 예술은 그것은 그림과 조각, 때로는 음악과 몸으로 소리로 각양각색의 방식으로 풀어 내는 것이라 한다. 예술가들은 오히려 인문학자들보다 더 빠르게 당대의 인간이 직면한 문제들과 욕망들을 자신의 것으로 소화해 세상에 뱉어 낸다. 이런 관점에서 보자면 그들은 직관적 인문학자들인 셈이다. 그런 예술가들이 만약 브랜드를 주제로 많은 작품 활동을 한다는 것은 현재 대중이 이미 브랜드에 대한 욕망을 가지고 있으며, 예술가들은 그것을 누구보다 먼저 캐치해 브랜드를 통해 인간의 모습을 다양한 시각으로 뱉어내고 있다는 의미인 것이다. 여기, “내가 보고 들은 세상을 뱉어낸 것이 바로 나의 작품”이라고 얘기하는 아티스트가 있다. 바로, 미디어 아티스트 김준이다. 문신이라는 독특한 방법으로 세상을 읽어내는 그에게 물었다.

“브랜드를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정신에 새기는 문신입니다.”
브랜드와 문신. 과연 이 둘의 상관관계는 무엇일까?

 

브랜드, 내 안에 새겨지는 문신
Q. 러시아의 화가 칸딘스키는 ‘정신의 삼각형’(유니타스브랜드 Vol.18 ‘브랜드와 트렌드’ p87 참조)을 통해 예술가에 대한 재미있는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그는 “시대의 정신 생활이 형성하는 삼각형의 저변底邊에는 광범위한 대중이 있고, 정점에는 고독하고 이해 받지 못하는 예술가들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이 삼각형은 위로 조금씩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정점에 있는 예술가들의 예감에 지나지 않던 것들이 내일은 지식인의 관심사가 되고 모레는 대중의 취미를 지배하게 된다”고 말하죠. 그래서 예술가는 어느 시대나 그 시대의 욕망을 가장 먼저 자신의 것으로 소화하는 사람들이라 보여집니다. 예술가로서 교수님은 어떤 계기로 지금과 같은 예술 활동을 하시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A.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제 꿈에서부터 시작해볼까 합니다. 다들 살면서 꿈꾸는 거 하나씩은 있지 않나요? 조금 우스운 얘기일 수도 있지만 제 꿈은 자유로운 영혼을 가지는 것이었죠. 그런데 이 꿈은 인간이 가진 현실적인 문제로 인해 결코 이룰 수 없는 꿈이었습니다. 그 문제는 다름 아닌 인간으로서 죽을 때까지 버릴 수 없는 ‘몸’이었죠. 저의 모든 문제는 몸이 원하는 욕망으로부터 시작되었고 그것은 너무나 원초적이고 현실적이어서 제가 꿈꿨던 영혼의 자유로움은 이 몸에 의해 늘 가로막힐 수밖에 없었습니다. 특히나 경제적 형편이 그리 좋지 않았던 탓에 몸으로부터 생겨나는 욕망은 저를 무척이나 고민하게 만들었죠. 그런데 이런 고민을 하는 사람이 비단 저뿐이 아니더군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와 마찬가지로 먹고사는 문제를 비롯해 몸이 원하는, 피할 수 없는 욕망을 해결하기 위해 평생을 허우적거리다 죽음을 맞이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인간인 이상 죽을 때까지 육체를 버리고 살 순 없잖아요. 그래서 이 현실적인 문제와 제가 원하는 것 사이의 차이를 줄이기 위한 노력들을 작품 주제로 삼아 봐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것입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