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본, 브랜드의 머릿돌이 되다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서현  고유주소 시즌2 / Vol.22(하) Vol.22(하) 인문학적 브랜드 (2012년 01월 발행)

건축학은 어딜 가든 공과대학에 속해 있다. ‘자원을 인위적으로 가공하여 인간의 삶 을 편리하게 하는 것’이란 정의를 단 공학적인 방법으로 지어지기 때문이다. 이처럼 건축물은 인간의 삶을 위해 지어진 것이기에 철저한 계산에 따라 한치의 오차도 없이 설계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서 코코샤넬은 “패션은 건축과도 같다. 그것은 비례의 문제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는지도 모른다. 여기까지가 바로, 서현 교수를 만나기 전까 지의 버전이다. “건축은 절대 비례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은 조직 방식이에요. 여러 개의 서로 다른 의미를 가지고 존재하는 객체들을 조합해서 잘 체계화된 전체를 만드 는 것, 그것이 바로 건축입니다. 괴테가 왜 건축을 보며 얼어붙은 음악이라고 했겠습 니까. 음악은 비례의 문제가 아니잖아요. 그것은 체계의 문제죠.” 건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각각의 개체들이 어떻게 조화롭게 ‘조직’을 이룰 것 인가에 대한 해답을 찾는 것이다. 그런데 그 해답을 찾기 위해서는 선행되어야 할 것 이 있다. 바로 그 조직에 대한 본질을 아는 것이다. 가족이 사는 집과 비즈니스를 하 는 공간은 엄연히 다른 것이기에, 어떤 사람들이 모여 어떤 조직을 이루는지 그 본질 을 제대로 알지 못하면 그 건축물은 엉뚱한 해답을 찾고 만다. 여기가 건축학과 인문 학이 한데 포개지는 지점이다. 바로 ‘근본을 아는 것’ 말이다. 서현 교수는 어떤 질문 을 던져도 ‘근본’이라는 중심에서 절대 멀어지지 않았다. 그 근본에서 멀어지는 순간 그것은 흉물이 되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그에게 있어 ‘첫 책’이라고 꼽은 ‘누가복음’에서 그가 전율을 느낀 이유를 이렇게 적고 있다. “이 책을 내내 꿰뚫고 있는 질문의 틀은 하나였다. 그것은 종교를 뛰어넘어 모든 인간 에게 던지는 화두였다. 그 질문은 이천 년 내내 그랬듯이 이 책을 읽은 지 15년이 지 난 지금도 여전히 책을 열면 꿈틀거린다. 너는 누구냐.”

The interview with 한양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 서현

 

건축학은 어딜 가든 공과대학에 속해 있다. ‘자원을 인위적으로 가공하여 인간의 삶을 편리하게 하는 것’이란 정의를 단 공학적인 방법으로 지어지기 때문이다. 이처럼 건축물은 인간의 삶을 위해 지어진 것이기에 철저한 계산에 따라 한치의 오차도 없이설계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서 코코샤넬은 “패션은 건축과도 같다. 그것은 비례의 문제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는지도 모른다. 여기까지가 바로, 서현 교수를 만나기 전까지의 버전이다. “건축은 절대 비례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은 조직 방식이에요. 여러 개의 서로 다른 의미를 가지고 존재하는 객체들을 조합해서 잘 체계화된 전체를 만드는 것, 그것이 바로 건축입니다. 괴테가 왜 건축을 보며 얼어붙은 음악이라고 했겠습니까. 음악은 비례의 문제가 아니잖아요. 그것은 체계의 문제죠.”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