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아웃, 브랜딩 아웃
인간의 정체성과 브랜드 페르소나에 관한 발칙한 상상 볼륨배지시즌배지

Written by 서민아  고유주소 시즌2 / Vol.19 브랜드의 미래 (2011년 02월 발행)

영화 <매트릭스>의 첫 장면에서 마치 빗줄기처럼 쏟아져 내리던 녹색 문자들의 행렬을 기억하는가? 우리의 기억 속에 미래 세계를 상징하는 메타포처럼 굳어 버린 매트릭스란 말은 다름 아닌 수열을 의미한다. 인간이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상황(context), 즉 오감을 수열로 정의해 만든 공간이 바로 매트릭스인 것이다. 어차피 우리가 알고 있는 현실이란 실제가 아닌 뇌가 지각하고 느끼는 것을 표현한 일종의 개념도라고 할 수 있다. 가까운 미래에 우리가 살게 될 세상 역시 어디까지가 현실이며 어디까지가 가상인지를 구별하기 힘든 곳이 될 것이다. ‘블랙아웃’은 이처럼 실제와 가상을 구분할 수 없는 가상의 미래를 통해 인간의 ‘정체성’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소설이다. 아울러 인간의 기억을 담보로 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라이프스타일을 탐험하는 이야기다.

The interview with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융합의과학대학원 교수 서민아,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 송윤규,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 연구원 이현주

 

 

기억은 우리 삶의 거의 모든 것이다
‘기억을 조금이라도 잃어버려 봐야만 우리의 삶을 구성하고 있는 것이 기억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기억이 없는 인생은 인생이라고조차 할 수 없다는 것을. 우리의 통일성과 이성과 감정 심지어는 우리의 행동까지도 기억이 있기 때문에 존재한다는 것을. 기억이 없다면 우리는 아무것도 아니다.’
- 루이스 브뉘엘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의 저자로 유명한 올리버 색스는 기억, 즉 자신에 대한 이야기야말로 우리 자신이며 그것이 바로 우리의 정체성이라고 말한다. 또한 필요하다면 되살려서라도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기억이 곧 한 인간의 정체성을 대변한다는 그의 말은 어쩌면 모호한 표현일 수 있다. 하지만 그가 만난 환자들 중 자신의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다면 왜 그가 그렇게 말했는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기억은 단순히 뇌에 저장되는 시각 정보에 머무르지 않는다. 신체의 감각과 인지 기능이 세상과 소통한 거의 모든 것을 전기적 신호와 호르몬의 화학작용을 통해 기록하는 것이다. 따라서 인간의 오감을 확장할 수 있는 증강현실과 가상 세계에 관한 새로운 기술들, 뇌과학 연구의 놀라운 진전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품고 있다. 우선 궁금했던 것은 ‘소설 속의 이야기’가 과연 ‘소설’에 불과한 것인지, 일말의 가능성을 갖고 있는 것인가의 여부였다. 뇌과학 전문가들에게 가장 먼저 이 질문을 던져 보았다.

 

 

 

 

소설에서는 수술을 통해 특정한 기간의 기억을 삭제당한 주인공이 등장한다. 이처럼 뇌의 기능을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것이 실제로 가능한가?
송윤규(이하 ‘송’) 기억에 관한 연구는 뇌과학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핫 토픽이다.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영역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뇌의 자극을 순간적으로 저장하는 단기기억과 뇌세포간의 연결 구조에 변화를 일으켜 영구적으로 저장하는 장기기억은 전혀 다른 메커니즘을 갖고 있다는 사실은 밝혀진 지 오래다. 단기기억은 자극에 의한 신경 전달 물질의 방출에 의해 뇌세포간의 연결 경로가 순간적으로 제어되는 현상으로, 순간적으로 저장되는 기억을 말하는 반면, 장기기억은 어떤 자극, 특히 반복적인 자극에 의해 뇌세포 간의 특정 연결 구조가 형성되어 오랫동안 저장되는 것을 말한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기억이라고 하는 것은 주로 장기기억을 말하며, 이는 뇌의 가소성 (외적인 변화에 의해 뇌의 연결 구조가 변화하는 성질)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또한, 이러한 특정 자극으로부터 장기기억으로의 전환을 관장하는 부분이 뇌의 해마이다. 이러한 해마의 특성을 연구하기 위해, 해마에 있는 뇌세포의 특정 부분을 잘라 낸 후 이를 디지털 칩으로 연결해 복원하는 실험들은 지금도 동물을 대상으로 행해지고 있다. 물론 이건 동물의 뇌세포의 링크 하나를 잘라 내고 칩을 연결하는 수준이니 기억을 삭제하거나 복원하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 하지만 *뇌와 기억에 대한 메커니즘이 완전히 밝혀진다면 불가능한 일 만은 아니다.

 

이현주(이하 ‘이’) 현재로서는 뇌와 기계를 연결하는 BMI(Brain Machine Interface)의 연구 사례가 가장 근접한 사례인 것 같다. 미식축구 선수 존 매튜는 경기 중 사고를 당해 경추탈골로 인해 목 아래의 사지가 마비되어 버렸다. 그래서 존은 영화 속 장면처럼 뇌에 백수십 개의 기록전극을 심고 이를 커넥터로 연결했다. 케이블과 연결된 커넥터는 뇌에서 나오는 신호를 실시간으로 기록해 PC와 TV에 연결했다. 이후 존은 생각만으로 모니터의 커서를 움직일 수도 있게 되었고 TV를 켜거나 볼륨을 조정할 수도 있었다.

 

일반 사람은 종종 어젯밤에 꾼 꿈을 기억하지 못할 때가 있다. 만약 꿈을 기록하고 재생하는 게 가능하다면 어젯밤에 본 꿈을 다음날 비디오 테이프로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가능성을 보여 주는 일련의 실험들이 진행되고 있다. 잘라 놓은 뇌세포에 전기적인 자극을 주면 뉴런의 변화 과정을 살필 수 있다. 기억을 담당하는 부분은 해마 영역이다. 예를 들어 특정한 뇌세포에 자극을 주면 이를 기억하고 있다가 비슷한 패턴의 자극을 받는 순간 뇌세포가 이전과 유사한 방식으로 변화한다. 이처럼 신체의 움직임을 기록하고 저장해 다시 재현할 수 있다면 언젠가는 기억의 저장과 복제도 가능하지 않을까?

 

*기억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저장되는가
미국 프린스턴 대학의 조 치엥(Joe Tsien) 박사를 비롯한 연구 팀은 뇌에서 일시적인 기억을 영구적인 기억으로 전환시키는 핵심적인 메커니즘을 발견하여 그 연구 결과를 〈사이언스〉에 발표하였다. 치엥 박사의 연구 팀은 이 연구에서 뇌의 특정 부위에 한 유전자의 형질 발현을 조절하는 유전공학적 기술을 사용했다.

그들은 기억 형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NMDA 유전자’를 조작하여 독시사이클린이란 물질에 의해 발현이 억제되도록 하고 이 유전자를 생쥐에 넣어 주었다. 연구 팀은 정상 생쥐와 조작된 유전자를 가진 생쥐와의 학습 실험을 통해 어떠한 특정 부위의 NMDA 수용체가 기억의 저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특히 학습 직후에 세포 사이의 연결을 강화하는 것이 기억에 매우 중요함을 밝혀 냈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